(웅진책마을) 걸어서 할머니 집 : 제10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장편 부문 대상 수상작
  • 강경숙 (지은이)
  • 이나래 (그림)
  • 웅진주니어 펴냄
  • 2018.03.22 출간일

책

  • 대여정보대여중 (반납예정일 : 2019-10-23)
  • 분야명작,문학
  • 추천연령3-4학년
  • 상세정보16.8x21.4cm | 164쪽 | 9788901222783
  • 도서정가 9,500원
  • 대여가격 1,000원 [20일간]
  • 나의 대여이력
  • 배송비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현재 대여중 입니다.

대여료 책정기준 닫기

정가 대여료
0 이상 ~ 6,000 미만 600원
6,000 이상 ~ 10,000 미만 1,000원
10,000 이상 ~ 14,000 미만 1,000원
14,000 이상 ~ 17,000 미만 1,200원
17,000 이상 ~ 20,000 미만 1,500원
20,000 이상 ~ 28,000 미만 2,000원
28,000 이상 ~ 35,000 미만 2,500원
35,000 이상 ~ 50,000 미만 3,000원
50,000 이상 ~ 100,000 미만 5,000원
100,000 이상 ~ 150,000 미만 8,000원
150,000 이상 ~ 200,000 미만 14,000원
200,000 이상 ~ 220,000 미만 18,000원
220,000 이상 ~ 240,000 미만 24,000원
240,000 이상 ~ 260,000 미만 26,000원

리브피아 배송비 안내 닫기

  • 15,000원미만 주문시 : 5,000원
  • 15,000원이상 주문시 : 왕복무료
  • 평생대여도서 10,000원미만 주문시 : 2,000원
    (위의 금액은 왕복배송비입니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위의 배송비에 3000원이 추가됩니다.

도서예약안내 닫기

  • 예약도서 순번대로 SMS로 알려드립니다.
  • 전집인 경우 예약자 5명에 한해 예약신청 가능하며, 예약 시 결재 진행은 없으며, 입고 알림 신청 후 24시간이내 미 결재 시 예약 도서는 취소 됩니다.
  • 단행본은 알림 신청만 가능합니다
  • 예약은 상품페이지의 [보관하기]버튼 우측에 있는 [도서예약] 버튼을 클릭하셔서 하실 수 있습니다.

고객이 많이 본 상품

관련시리즈

1. (웅진책마을) 걸어서 할머니 집 : 제10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장편 부문 대상 수상작

대여중

2. (웅진책마을) 그 녀석 왕집게

3. (웅진책마을) 나는 백치다

4. (웅진책마을) 나는 입으로 걷는다

5. (웅진책마을) 나의 올드 댄 나의 리틀 앤 1 : 주인을 위해 목숨 바친 두 마리 개 이야기

6. (웅진책마을) 나의 올드 댄 나의 리틀 앤 2 : 주인을 위해 목숨 바친 두 마리 개 이야기

7. (웅진책마을) 내 푸른 자전거

8. (웅진책마을) 내가 찾는 친구

9. (웅진책마을) 노란 상자

10. (웅진책마을) 델타의 아이들

11. (웅진책마을) 돈 벌기는 너무 힘들어

12. (웅진책마을) 막다른 골목집 친구

13. (웅진책마을) 모차르트를 위한 질문

14. (웅진책마을) 믹에게 웃으면서 안녕

15. (웅진책마을) 별똥별아 부탁해

16. (웅진책마을) 빨간 소파의 비밀

17. (웅진책마을) 성적표

18. (웅진책마을) 소리 없는 아이들

19. (웅진책마을) 아기 도깨비와 오토 제국

20. (웅진책마을) 우리 누나

21. (웅진책마을) 울지 마, 별이 뜨잖니

22. (웅진책마을) 전교 네명 머시기가 간다

23. (웅진책마을) 짱구네 고추밭 소동

24. (웅진책마을) 처음 자전거를 훔친 날

25. (웅진책마을) 축 졸업 송언 초등학교

대여중

26. (웅진책마을) 콩나물 병정의 모험

27. (웅진책마을) 통조림에서 나온 소인들

28. (웅진책마을) 평화는 어디에서 오나요

29. (웅진책마을) 푸른 개 장발

30. (웅진책마을) 학교 가기 싫은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

31. (웅진책마을) 힘들어도 괜찮아

   

도서정보

제10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장편 부문 대상 수상작. 유이와 이오가 도보 여행에서 겪는 가슴 조마조마한 이야기들이 생생한 재미를 전하는 작품이다. 뜨거운 여름날, 중학교 2학년 유이와 초등학교 6학년 이오가 길을 나섰다. 엿새를 꼬박 걸어야 도착할 수 있는 할머니 집에 가기 위해서이다. 하지만 두 자매를 맞이한 길은 만만치 않았다.

뜨거운 태양에 숨이 턱턱 막혔고 세찬 비바람에 발이 꽁꽁 묶였다. 또 쌩쌩 달리는 자동차와 무서운 야생동물에 잠시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 하지만 유이와 이오는 어떤 어려움이 닥쳐도 이겨내고 꼭 걸어서 할머니 집에 가야 한다. 과연 두 자매는 무사히 할머니 집에 도착할 수 있을까?

출판사리뷰

제10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장편 부문 대상 수상작

<걸어서 할머니 집>은 제10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장편 부문에서 여러 경쟁작들을 제치고 대상의 영예를 안은 작품이다. 우수한 아동문학 작품과 역량 있는 작가 발굴을 위해 달려온 웅진주니어 문학상이 올해로 10회를 맞이했다. 1회 대상 수상작인 <일주일 짝꿍 3-165>부터 <걸어서 할머니 집>에 이르기까지 10년 가까운 시간 동안 각양각색의 동화가 웅진주니어 문학상을 통해 세상에 나와 큰 사랑을 받았다. <도와줘요, 닥터 꽁치!> 같은 기상천외한 판타지 동화로 학교 공부에 지친 아이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했고, <엄마의 크레파스>처럼 묵직한 아동 소설로 가슴 아린 소년의 성장통을 들려주기도 했다. 작품 색깔은 저마다 다르지만 웅진주니어 문학상이 마음속에 품은 단 한 가지는 바로 생생한 우리 아이들의 삶이 담긴 이야기라는 점이다. <걸어서 할머니 집>은 우리 아이들이 지닌 어떤 마음의 색깔을 보여 줄까? 웅진주니어 문학상이 걸어온 10년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앞으로 걸어갈 10년의 이정표가 될 기념비적인 작품 <걸어서 할머니 집>이 세상에 얼굴을 내민다.

걸어서 할머니 집까지, 자매 단 둘이서 떠난 좌충우돌 도보 여행

<걸어서 할머니 집>은 유이와 이오가 도보 여행에서 겪는 가슴 조마조마한 이야기들이 생생한 재미를 전하는 작품이다. 두 자매는 부산에서 합천까지 무려 140킬로미터에 이르는 길 위에 섰다. 어리다면 마냥 어리게도 볼 수 있는 두 자매의 도전에 걱정부터 이는 건 기우일까. 잠은 어디에서 자지? 강도라도 만나면 어떡하지? 두려움이 앞서는 건 길을 떠나는 두 자매도 마찬가지다. 아니나 다를까 숨 막히는 더위와 세찬 비바람에 몸은 어느새 천근만근, 왜 이 고단한 여정을 시작했는지 밀려드는 후회에 티격태격 말다툼이 번지는 걸 보면 영락없는 아이들이다. 그래서 더욱 마음이 쓰인다. 아슬아슬한 여행길로 이끈 할머니 집은 두 자매에게 어떤 의미일까? 쌩쌩 달리는 자동차, 소름 돋는 야생 동물, 등골 서늘한 시골 스토커 등 어려움이 닥칠 때마다 더 힘을 내 달음박질하여 훌쩍훌쩍 뛰어넘는 모습을 보면 어느새 두 자매의 완주를 응원하게 된다. 그리고 낯선 이방인을 보듬는 정감 어린 이웃의 손길에 새삼 고마워진다. 굽이굽이 할머니 집으로 이어지는 여행길 끝에 과연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까?

실종된 아빠가 두 자매에게 남긴 마지막 선물

왜 유이와 이오는 어른조차 선뜻 엄두 내기 힘든 도보 여행에 나선 것일까? 무엇이 두 자매를 길 위에 서게 했을까? 이별의 아픔은 천천히 먼 데서부터 오는 법이다. 선장인 아빠가 라스팔마스 근처 바다에서 실종되었다는 소식에 엄마는 모로코로 떠났고 두 자매만 덩그러니 남겨졌다. 그리고 시간이 지날수록 아빠가 떠난 빈자리에 무거운 침묵이 자리했다. 이별이 어렵고 힘든 것은 늘 남겨진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행히 유이와 이오는 아빠와 한 약속을 떠올린다. 이번 항해에서 돌아오면 합천 할머니 집까지 걸어서 가자는 것. 두 자매 곁을 떠난 아빠가 남긴 마지막 선물이었을까. 비록 아빠는 없지만 유이와 이오에게 할 일이 생겼다. 아니, 꼭 해야만 하는 일이 생겼다. 몸은 지치고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 같던 길 위에서 눈앞이 캄캄해진 적도 많지만, 걸어서 할머니 집까지 가는 길은 아빠와 함께 걷는 길이었고, 그리운 아빠에게 가는 길이었다. 이오야, 오기로 한 건 오게 되어 있어. 문득 들려온 아빠 목소리에 슬픔 대신 희망을 마음에 담게 된 이오를 보며 더불어 기쁜 마음으로 할머니 집까지 달려가고 싶어진다.








“여보세요? 아, 저희 하룻밤 자려고요. 네, 네…… 빨리 오세요. 빨리요.”
언니는 전화에 대고 거듭 빨리 오라고 말했다. 삐걱대는 계단을 밟고 다시 2층으로 올라갔다. 2층에서 내려다보니 어둑한 뒷마당은 산으로 이어져 있었다.
언니는 구시렁대며 바닥에 주저앉았다.
“치안 센터도 여관도 전화를 해야 오네. 참 요상한 동네야.”
컴컴한 산으로 눈이 가면서 가슴이 방망이질 하는데 언니는 시시풍덩한 소리만 해 댄다.
“컴컴한 숲 아래 으슥한 산장, 혹시 여기 귀곡 산장 아닐까?”
“그만 좀 해!”
- 본문 ‘우리가 걷고 있는 이유와 이상한산 장에서 잔 이야기’ 중에서

조랑조랑 열린 빨간 방울을 따서 주머니에 넣었다. 모자에도 담았다.
옆에 있는 길쭉한 오이도 한 개 뚝.
그때였다. 천둥 같은 소리가 들렸다.
“웬 놈이냐!”
저쪽 골목에 지팡이를 든 할아버지가 보였다. 간이 덜컹
내려앉았다.
“언니, 언니. 큰일 났어!”
언니가 달려오는 나를 보고 벌떡 몸을 일으켰다.
오이와 방울토마토를 본 언니 눈이 휘둥그레졌다.
- 본문 ‘빌려 먹은 방울토마토와 오이의 맛 그리고 신기한 물집과물 집 철거반’ 중에서

목차

첫날, 낙동강이 왜 낙동강인지에 대한 이야기와
아빠 생각을 하며 건넌 낙동강 다리 6

식당에서 나온 것을 죽도록 후회하며 걸은 뜨거운 길과
공원 정자에서 할머니들과 논 이야기 19

언니를 언니라고 부르면 안 되는 것과
아무도 없는 경찰 지구대에서 잘 뻔한 이야기 29

우리가 걷고 있는 이유와
이상한 산장에서 잔 이야기 38

사람이 만든 길이 자동차한테만 친절하다고 화내다
뱀에게 물릴 뻔한 일과 얄미운 선글라스 아저씨 47

더 이상 못 간다고 싸우다 발견한 오아시스
그리고 언니와 내가 불볕 속을 걸을 수 밖에 없는 절박한 이유 62

빌려 먹은 방울토마토와 오이의 맛
그리고 신기한 물집과 물집 철거반 73

죽어도 못 간다며 또 한바탕 전쟁을 치르고 혼자 가 버린 언니.
곧 비빔밥 먹으며 화해한 뒤 빨간 자동차 게임하며 걸어간 이야기 84

찾아와서 고맙다는 집의 편안한 잠자리와 푸짐한 밥상
그리고 눈빛 필살기로 트럭 기사 조종한 이야기 101

풍선껌 불며 먼 길 가는 달팽이와
한글 창제 이후 짜장면 최고 맛있는 집 110

호호 할머니 많은 집에서 한 밤 자며
방값으로 펼친 자매 공연 118

울며 넘은 고갯길과 아빠의 존재감으로 물리친 시골 스토커
그리고 걸어가며 먹는 수박의 맛 130

허깨비와 씨름하지 말라는 스님의 말과
오기로 한 건 오게 되어 있다는 아빠 목소리 145

작가소개


저자 : 강경숙

경남 합천군 삼가에서 태어났어요. 국제신문과 경상일보에 동화가 당선됐어요. 농사 짓는 틈틈이 글을 쓰고, 글 쓰는 틈틈이 고양이와 놀아요. 삶을 가꾸는 글을 오래 썼으며, 펴낸 책으로 <고라니 물도시락>과 <옛이야기밥>(공저)이 있어요. 오늘도 쓰레기 덜 내고 전기 적게 쓰려고 노력하며 힘차게 걸어갑니다.


회원리뷰 (0)

리뷰작성시 100P 지급/추천에 따라 최대 6,000P 지급

이 분야의 신상품

책
사계절
800원
책
위즈덤하우스
1,200원
책
현암주니어
1,000원

리뷰쓰기

님의 소중한 구매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만족도
제목
내용
밀크북 바로가기
top
cj대한통운 카톡 친구추가 모바일리브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