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이 참 좋아 47) 이상한 손님
  • 백희나 (지은이)
  • 책읽는곰 펴냄
  • 2018.03.21 출간일

책

  • 대여정보대여중 (반납예정일 : 2018-10-05)
  • 분야창작동화
  • 추천연령4-7세
  • 상세정보22.5x28.8cm | 48쪽 | 9791158360801
  • 도서정가 12,000원
  • 대여가격 1,200원 [20일간]
  • 나의 대여이력
  • 배송비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현재 대여중 입니다.

대여료 책정기준 닫기

정가 대여료
0 이상 ~ 6,000 미만 600원
6,000 이상 ~ 10,000 미만 1,000원
10,000 이상 ~ 14,000 미만 1,000원
14,000 이상 ~ 17,000 미만 1,200원
17,000 이상 ~ 20,000 미만 1,500원
20,000 이상 ~ 28,000 미만 2,000원
28,000 이상 ~ 35,000 미만 2,500원
35,000 이상 ~ 50,000 미만 3,000원
50,000 이상 ~ 100,000 미만 5,000원
100,000 이상 ~ 150,000 미만 8,000원
150,000 이상 ~ 200,000 미만 14,000원
200,000 이상 ~ 220,000 미만 18,000원
220,000 이상 ~ 240,000 미만 24,000원
240,000 이상 ~ 260,000 미만 26,000원

리브피아 배송비 안내 닫기

  • 5,000원미만 주문시 : 5,000원
  • 5,000원이상 ~ 10,000원미만 주문시 : 4,000원
  • 10,000원이상 ~ 15,000원미만 주문시 : 3,000원
  • 15,000원이상 주문시 : 왕복무료
  • 평생대여도서 10,000원미만 주문시 : 2,000원
    (위의 금액은 왕복배송비입니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위의 배송비에 3000원이 추가됩니다.

도서예약안내 닫기

  • 예약도서 순번대로 SMS로 알려드립니다.
  • 전집인 경우 예약자 5명에 한해 예약신청 가능하며, 예약 시 결재 진행은 없으며, 입고 알림 신청 후 24시간이내 미 결재 시 예약 도서는 취소 됩니다.
  • 단행본은 알림 신청만 가능합니다
  • 예약은 상품페이지의 [보관하기]버튼 우측에 있는 [도서예약] 버튼을 클릭하셔서 하실 수 있습니다.

고객이 많이 본 상품

관련시리즈

1. (그림책이 참 좋아 01) 너는 기적이야

대여중

2. (그림책이 참 좋아 02) 지옥탕

대여중

3. (그림책이 참 좋아 03) 엄마가 화났다

4. (그림책이 참 좋아 07) 장수탕 선녀님

5. (그림책이 참 좋아 08) 모르는 척 공주

6. (그림책이 참 좋아 09) 뒤죽박죽 미술관

대여중

7. (그림책이 참 좋아 10) 엄마를 구출하라!

대여중

8. (그림책이 참 좋아 11) 너는 어떤 씨앗이니?

대여중

9. (그림책이 참 좋아 15) 슈퍼 거북

대여중

10. (그림책이 참 좋아 16) 수크를 찾습니다

대여중

11. (그림책이 참 좋아 17) 똥 호박

대여중

12. (그림책이 참 좋아 18) 꿈 공장을 지켜라! : 나로와 펄럭이의 모험 3

대여중

13. (그림책이 참 좋아 20) 꿈에서 맛본 똥파리

대여중

14. (그림책이 참 좋아 21) 진짜 코 파는 이야기

대여중

15. (그림책이 참 좋아 22) 안돼 내 과자야!

대여중

16. (그림책이 참 좋아 24) 어제 저녁 (개정판)

대여중

17. (그림책이 참 좋아 26) 엄마의 말

대여중

18. (그림책이 참 좋아 28) 외톨이 꿈

대여중

19. (그림책이 참 좋아 29) 탐정 백봉달 빨간 모자를 찾아라

대여중

20. (그림책이 참 좋아 30) 우리 가족 납치사건

21. (그림책이 참 좋아 31) 너의 날

대여중

22. (그림책이 참 좋아 32) 이상한 분실물 보관소 : 인해와 말랑이 1

대여중

23. (그림책이 참 좋아 33) 이상한 엄마

대여중

24. (그림책이 참 좋아 35) 꽁꽁꽁

대여중

25. (그림책이 참 좋아 39) 알사탕

입고준비중

26. (그림책이 참 좋아 40) 왜냐면…

대여중

27. (그림책이 참 좋아 43) 열두 달 나무 아이

대여중

28. (그림책이 참 좋아 47) 이상한 손님

대여중

29. (그림책이 참 좋아 48) 마음아 안녕

대여중

30. (그림책이 참 좋아 52) 아빠의 이상한 퇴근길

대여중

도서정보

그림책이 참 좋아 47권. <알사탕>의 작가 백희나의 작품으로, 봄 날씨보다 변덕스러운 손님이 불러온 대소동을 그리고 있다. 어느 비 오는 오후, 이상한 손님이 찾아온다. 녀석의 이름은 천, 달, 록! 집에 가고 싶은데, 타고 온 구름을 잃어버렸단다. 이름도, 하는 말도, 하는 짓도 이상하기 짝이 없는 녀석의 집은 도대체 어딜까? 설마 진짜로 하늘? 이상한 손님이 일으킨 이상한 소동을 해결하며, 남보다 못한 현실 남매가 ‘한편’으로 거듭난다.

작가의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이상한 손님>에서도 이야기를 풀어 가는 중요한 열쇠는 ‘기꺼이 도우려는 마음’이다. 큰오빠 개구리가 배고픈 올챙이 동생들을 위해 혀가 닷 발은 늘어나도록 파리를 잡아 주었듯, 장수탕 선녀님이 감기 걸린 덕지에게 찾아와 열에 들뜬 이마를 짚어 주었듯, 이상한 엄마가 아픈 아이를 위해 열 일 제쳐 두고 땅으로 내려왔듯, 남매는 길 잃은 아이를 도우려 고군분투한다.

그리고 그 착한 마음은 평생을 가져갈 소중한 기억으로, 서로에 대한 믿음으로, 어떤 어려움도 이겨낼 수 있는 자신감으로 되돌아온다. 작가가 꿈꾸는 세상은 늘 한결같다. 누구든 도움이 필요하면 기꺼이 손 내밀어 주는 세상, 그런 선한 마음에 값하는 선한 보답이 돌아오는 세상…. <이상한 손님>은 작가가 꾸는 그 행복한 꿈속으로 우리를 불러들이는 즐거운 초대장이다.

출판사리뷰

2017 아이와 어른 모두의 마음을 흔들어 놓은 그 그림책,
《알사탕》의 작가 백희나 신작!

이번엔 진짜로 이상한 녀석이 왔다!
봄 날씨보다 변덕스러운 손님이 불러온 대소동!


어느 비 오는 오후, 이상한 손님이 찾아왔다!
녀석의 이름은 천, 달, 록!
집에 가고 싶은데, 타고 온 구름을 잃어버렸단다.
이름도, 하는 말도, 하는 짓도 이상하기 짝이 없는
녀석의 집은 도대체 어딜까? 설마 진짜로 하늘?
이상한 손님이 일으킨 이상한 소동을 해결하며,
남보다 못한 현실 남매가 ‘한편’으로 거듭난다!

어느 비 오는 오후, 남매만 남아 집을 보고 있습니다. 어둑어둑한 날씨에 어쩐지 으스스해진 동생은 누나 방을 기웃거립니다. “누나, 나 무서워……. 같이 있어도 돼?” 하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매몰차기 짝이 없습니다. “누나 바빠! 너 혼자 놀아!” 더도 덜도 아닌 딱 현실 남매의 모습입니다.
잔뜩 풀이 죽은 동생은 허전한 마음을 달래려 빵 봉지를 집어 듭니다. ‘나도 동생이 있으면 좋겠다.’ 생각하면서요. 바로 그때 “형아…….” 하고 등 뒤에 찰싹 달라붙는 녀석이 있습니다. 눈사람 같기도 하고 찐빵 같기도 한 녀석의 이름은 천, 달, 록. 자기 집은 저기 하늘 위인데 타고 온 구름을 잃어버렸다나 뭐라나.
동생은 어쩐지 가엾은 기분이 들어 하나 남은 빵을 달록이에게 양보합니다. 달록이는 배가 고팠던지 허겁지겁 빵을 먹어치웁니다. 그러자 배가 산처럼 부풀어 오르더니 뿌우우우우우웅! 엄청난 방귀로 동생을 구석으로 날려 버립니다. 제 방에 콕 틀어박혀 있던 누나도 후다닥 뛰쳐나올 만큼 엄청난 방귀였지요.
“야…… 너…… 진짜 대단하다!” 동생의 감탄에 달록이는 그만 발끈하고 맙니다. “왜 나한테 그런 걸 먹였어!” 방귀 뀐 놈이 성낸다더니 딱 그 짝이지요.. 그런데 녀석의 얼굴이 화끈 달아오르자, 부엌도 덩달아 후끈후끈해지는 게 아니겠어요! 누나가 달록이를 달래려고 아이스크림을 건넸더니 세상에, 이번엔 부엌에 흰 눈이 펄펄 내리지 뭐예요!
이 이상한 녀석의 집은 도대체 어디일까요? 설마 진짜로 하늘? 남매는 아무 탈 없이 달록이를 집으로 돌려보낼 수 있을까요?

위기 속에서 싹트는 형제애! 친절과 배려가 불러온 마법!
달록이는 귀여운 생김새와 달리 사고뭉치에 애물단지입니다. 엄청난 방귀로 부엌살림을 모조리 날려 버리지 않나, 부엌 바닥을 흰 눈으로 뒤덮지 않나, 거실을 물바다로 만들지 않나……. 이 말도 안 되는 위기를 헤쳐 나가며, 남보다 못했던 남매는 진정한 ‘한편’으로 거듭납니다. 동생을 발톱의 때만도 못하게 여겼던 누나는 부탁도 하지 않았는데 기꺼이 동생의 짐을 나누어집니다. 누나에게 서운한 것이 많았던 동생도 누나를 더욱 믿고 의지하게 되지요.
아마도 남매는 이날 있었던 일을 누구에게도 털어놓을 수 없을 것입니다. 말해 봤자 아무도 믿어 주지 않을 테니까요. 그러나 둘이 힘을 모아 위기를 넘겼던 일만큼은 남매에게 오래도록 소중한 기억으로 남을 것입니다. 어떤 어려움이 닥쳐도 누나가, 동생이, 내 편이 되어 줄 거라는 믿음과 함께 말이지요. 이것이야말로 달록이가 남매에게 남긴 가장 멋진 선물이자 마법이 아닐까 싶습니다.
어쩌면 ‘천달록’은 느닷없이 들이닥쳐 우리 삶을 온통 휘저어 놓는 ‘환란’의 다른 이름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작가는 이 이상한 손님을 어떻게 맞이하고 떠나보내야 하는지를 어린이들에게 알려주고 싶었던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사실 아이의 앞날에 봄볕만 가득했으면 하는 것이 모든 부모의 바람일 것입니다. 그러나 살다 보면 의지나 노력만으로는 어쩌지 못할 일들이 불쑥불쑥 찾아들게 마련입니다. 그럴 때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그저 견디는 것뿐입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동생처럼 착한 마음을 놓지 않으면서, 누나처럼 침착하게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하면서 말입니다. 그럴 때 기꺼이 짐을 나누어 질 ‘내 편’이 있다면 더할 나위가 없을 테지요.
작가의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이상한 손님》에서도 이야기를 풀어 가는 중요한 열쇠는 ‘기꺼이 도우려는 마음’입니다. 큰오빠 개구리가 배고픈 올챙이 동생들을 위해 혀가 닷 발은 늘어나도록 파리를 잡아 주었듯, 장수탕 선녀님이 감기 걸린 덕지에게 찾아와 열에 들뜬 이마를 짚어 주었듯, 이상한 엄마가 아픈 아이를 위해 열 일 제쳐 두고 땅으로 내려왔듯, 남매는 길 잃은 아이를 도우려 고군분투합니다. 그리고 그 착한 마음은 평생을 가져갈 소중한 기억으로, 서로에 대한 믿음으로, 어떤 어려움도 이겨낼 수 있는 자신감으로 되돌아옵니다. 작가가 꿈꾸는 세상은 늘 한결같습니다. 누구든 도움이 필요하면 기꺼이 손 내밀어 주는 세상, 그런 선한 마음에 값하는 선한 보답이 돌아오는 세상……. 《이상한 손님》은 작가가 꾸는 그 행복한 꿈속으로 우리를 불러들이는 즐거운 초대장입니다.




작가소개


저자 : 백희나

그림책 작가, 인형 장난 전문가, 애니메이터이자 홍비, 범준이의 바쁘고 정신없는 엄마입니다.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교육공학을, 캘리포니아 예술 학교에서 애니메이션을 공부했습니다. 다양한 애니메이션 제작 경험을 바탕으로 캐릭터가 강하고 개성 넘치는 그림책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구름빵》으로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었고, 《장수탕 선녀님》으로 창원아동문학상과 한국출판문화상을 수상했으며, 《알사탕》으로 IBBY 어너리스트에 선정되었습니다. 그 밖에 쓰고 그린 책으로는 《이상한 손님》, 《이상한 엄마》, 《꿈에서 맛본 똥파리》, 《달 샤베트》, 《어제저녁》, 《삐약이 엄마》, 《북풍을 찾아간 소년》, 《분홍줄》 들이 있습니다.
www.storybowl.com


회원리뷰 (0)

리뷰작성시 100P 지급/추천에 따라 최대 6,000P 지급

이 분야의 신상품

책
웅진주니어
1,000원

리뷰쓰기

님의 소중한 구매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만족도
제목
내용
밀크북 바로가기
top
cj대한통운 카톡 친구추가 모바일리브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