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 그림책) 없는 발견
  • 마르틴쉬 주티스 지음
  • 엄혜숙 옮김
  • 봄볕 펴냄
  • 2017.12.15 출간일

책

  • 대여정보대여중 (반납예정일 : 2018-07-20)
  • 분야그림책
  • 추천연령1-2학년
  • 상세정보20x23cm | 36쪽 | 9791186979488
  • 도서정가 13,000원
  • 대여가격 1,000원 [20일간]
  • 나의 대여이력
  • 배송비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현재 대여중 입니다.

대여료 책정기준 닫기

정가 대여료
0 이상 ~ 6,000 미만 600원
6,000 이상 ~ 10,000 미만 1,000원
10,000 이상 ~ 14,000 미만 1,000원
14,000 이상 ~ 17,000 미만 1,200원
17,000 이상 ~ 20,000 미만 1,500원
20,000 이상 ~ 28,000 미만 2,000원
28,000 이상 ~ 35,000 미만 2,500원
35,000 이상 ~ 50,000 미만 3,000원
50,000 이상 ~ 100,000 미만 5,000원
100,000 이상 ~ 150,000 미만 8,000원
150,000 이상 ~ 200,000 미만 14,000원
200,000 이상 ~ 220,000 미만 18,000원
220,000 이상 ~ 240,000 미만 24,000원
240,000 이상 ~ 260,000 미만 26,000원

리브피아 배송비 안내 닫기

  • 5,000원미만 주문시 : 5,000원
  • 5,000원이상 ~ 10,000원미만 주문시 : 4,000원
  • 10,000원이상 ~ 15,000원미만 주문시 : 3,000원
  • 15,000원이상 주문시 : 왕복무료
  • 평생대여도서 10,000원미만 주문시 : 2,000원
    (위의 금액은 왕복배송비입니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위의 배송비에 3000원이 추가됩니다.

도서예약안내 닫기

  • 예약도서 순번대로 SMS로 알려드립니다.
  • 전집인 경우 예약자 5명에 한해 예약신청 가능하며, 예약 시 결재 진행은 없으며, 입고 알림 신청 후 24시간이내 미 결재 시 예약 도서는 취소 됩니다.
  • 단행본은 알림 신청만 가능합니다
  • 예약은 상품페이지의 [보관하기]버튼 우측에 있는 [도서예약] 버튼을 클릭하셔서 하실 수 있습니다.

고객이 많이 본 상품

도서정보

햇살그림책 23권. 북유럽의 숨은 보물, 독특하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품은 나라, 라트비아의 그림책으로, 영국의 생물학자 찰스 다윈을 떠오르게 하는 ‘카알 다윙’이 눈 덮인 마당에서 발견한 발자국의 주인공을 찾아가는 이야기로 한 줄로 가지런히 난 발자국에서부터, 점점 늘어나는 발자국의 주인공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끝없는 상상력과 무한한 발견에 대한 의미를 생각해 보게 한다.

〈동물 신화〉 잡지의 정기 구독자인 카알 다윙 씨가 이른 아침에 배달될 잡지를 가지러 눈 덮인 집 마당으로 나서며 시작된다. 설레며 기다렸던 잡지를 들고 새하얗게 눈 덮인 마당을 한 바퀴 빙 걸어 집으로 들어가던 다윙 씨는 한 줄로 난 발자국을 발견한다. 이 발자국의 주인은 도대체 누구일까?

순백의 도화지 같은 눈 위에 찍힌 발자국을 보며 다윙 씨가 상상으로 그려내는 존재들은 우리의 상식과 고정관념을 훌쩍 뛰어 넘는다. 한 줄로 난 발자국이 반드시 ‘발이 하나’인 동물이어야 하는 근거는 없다. 몽유병 걸린 앵무새 캐롯이 한쪽 발로 깨금발 뛰며 걸은 흔적일수도 있다. 뒤이어 두 줄로 난 발자국, 세 줄로 난 발자국… 열 줄로 난 발자국 들을 연이어 발견한 다윙 씨는 그가 발견한 작은 발자국 위에 자신이 추측할 수 있는 경우의 수들을 고려해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존재들을 불러 모으게 된다.

출판사리뷰

한국에 처음 소개되는 라트비아 그림책
《없는 발견》은 북유럽의 숨은 보물, 독특하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품은 나라, 라트비아의 그림책으로, 영국의 생물학자 찰스 다윈을 떠오르게 하는 ‘카알 다윙’이 눈 덮인 마당에서 발견한 발자국의 주인공을 찾아가는 이야기입니다. 한 줄로 가지런히 난 발자국에서부터, 점점 늘어나는 발자국의 주인공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끝없는 상상력과 무한한 발견에 대한 의미를 생각해 보게 합니다.
‘발견’은 우리가 미처 찾아내지 못했거나 알려지지 않은 사물이나 현상을 찾아내는 것이지요. 무엇을 ‘발견’했다고 할 때 우리는 ‘발견’으로써 그 사물의 성질이나 특성을 확정하고 단정해 버리곤 합니다. 이미 ‘발견’되었으므로 그 사물에 대한 상상력은 ‘발견’이라는 선언에서 멈추기 쉽습니다. 그러다보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세 개’의 주인이 다친 발 하나를 들고 있는 발이 ‘네 개’인 개가 될 수도 있다는 상상은 뒷전으로 밀려나 버립니다. 지금 발견한 것이 전부는 아니므로, 발견은 언제나 “없는” 것인지도 모르지요.
《없는 발견》은 한국에 처음 소개되는 라트비아 그림책이자, 작가 마르틴쉬 주티스의 첫 그림책으로 독일 뮌헨 국제청소년 도서관에서 매년 선정해서 발표하는 화이트레이븐 2016년 목록에 선정된 작품입니다. 독일의 뮌헨 국제청소년도서관은 전 세계 어린이와 청소년 책을 테마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도서관으로, 1993년부터 매년 언어학자와 문헌전문가들이 모여 전 세계에서 출간되는 1만여 권 가량의 책 가운데, 혁신적인 예술성 및 뛰어난 문학성을 고려해 200여 권의 화이트레이븐 목록을 발표하며, 이 목록에 선정된 도서들은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을 비롯해 최대 규모의 국제 도서전에 전시하게 됩니다. 마르틴쉬 주티스의 《없는 발견》은 200여 권의 선정작들 가운데서도 독특하고 기발한 상상력이 담긴 그림과 예상을 뛰어넘는 이야기 전개로 단연 눈길을 끄는 작품입니다.

눈 덮인 마당의 발자국은 누구 것일까?
《없는 발견》 은 〈동물 신화〉 잡지의 정기 구독자인 카알 다윙 씨가 이른 아침에 배달될 잡지를 가지러 눈 덮인 집 마당으로 나서며 시작됩니다. 설레며 기다렸던 잡지를 들고 새하얗게 눈 덮인 마당을 한 바퀴 빙 걸어 집으로 들어가던 다윙 씨는 한 줄로 난 발자국을 발견했어요. 이 발자국의 주인은 도대체 누구일까요? 찰스 다윙 씨는 호기심이 솔솔 피어올랐지요.
다리가 하나인 동물은 어떤 녀석이지? ‘펄쩍 뛰는 뱀’일까? 아니면 ‘다리를 다친 사람일까?’ ‘몽유병에 걸린 새’일까? 그런데 발자국은 하나가 아니라, 두 개, 세 개, 네 개… 점점 늘어나지 뭐예요! 의심스런 발자국을 따라가는 찰스 다윙 씨의 호기심도 많아진 발자국만큼이나 커지기 시작했지요.

끝을 알 수 없는 상상의 여정
순백의 도화지 같은 눈 위에 찍힌 발자국을 보며 다윙 씨가 상상으로 그려내는 존재들은 우리의 상식과 고정관념을 훌쩍 뛰어 넘습니다. 한 줄로 난 발자국이 반드시 ‘발이 하나’인 동물이어야 하는 근거는 없지요. 몽유병 걸린 앵무새 캐롯이 한쪽 발로 깨금발 뛰며 걸은 흔적일수도 있고요. 뒤이어 두 줄로 난 발자국, 세 줄로 난 발자국… 열 줄로 난 발자국 들을 연이어 발견한 다윙 씨는 그가 발견한 작은 발자국 위에 자신이 추측할 수 있는 경우의 수들을 고려해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존재들을 불러 모으게 됩니다. 이 모습은 비글호에 올라 남아메리카 연안과 남태평양 이곳저곳을 누비며 아름답고 신비로운 열대의 섬들, 지진과 화산, 온갖 종류의 희귀한 동식물과 화석들을 목격하며, 끊임없이 변화하는 세상을 꼼꼼히 관찰하고 기록한 영국의 동물학자 찰스 다윈과 비슷합니다. 어린 시절부터 조개, 광물 따위를 수집하고 지렁이를 관찰하기 좋아했던 다윈은 항해 과정에서 관찰하고 수집한 많은 자료들을 꼼꼼히 기록해 《종의 기원》을 썼고, 이 책은 지구에서 살아가는 생명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을 완전히 바꿔 놓았지요. 찰스 다윙 씨가 따라갔던 발자국들의 주인공은 어쩌면 지금도 발견되지 않은 미지의 생물들일지도 모릅니다.

우리 안에서 자라는 다양한 상상력
작가 마르틴쉬 주티스는 이 작품을 통해 어린이들이 발자국을 남긴 존재들을 더욱 다양한 방식으로 조합해 상상해보도록 이끌어 줍니다. 조금 더 나아가 그 흔적을 통해 자기 자신의 이야기를 그려보게 도와줍니다. 푸르스름한 배경에 새하얗게 덮인 눈과 그 위에 찍힌 선명한 발자국들, 그 발자국에서 걸어 나온 미지의 존재들은 마치 그림자를 보고 대상을 추측하는 것처럼 독자들이 더욱 다양한 조합으로 재미있게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게 합니다.
온통 눈으로 덮인 길 위에 찍힌 발자국 하나, 흑백의 강렬한 대비가 주는 강렬한 그 이미지에는 수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어요. 그러니 우리는 존재에 대해 상상하기를 멈추어서는 안 되겠지요. 발견은 끝이 없기에! 하얗게 비워 놓은 찰스 다윙 씨의 머리는 혹시 새로운 상상과 발견으로 채워 넣기를 바라는 작가의 마음을 담아 놓은 것은 아닐까요?

자, 이제 《없는 발견》의 눈 덮인 마당으로 함께 나가 볼까요?




목차

목차없는 상품입니다.

작가소개


저자 : 마르틴쉬 주티스

일러스트레이터, 애니메이터, 그래픽 디자이너와 작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라트비아 예술아카데미에서 비주얼커뮤니케이션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그는 오랫동안 라트비아를 비롯해 전 세계 아티스트가 참여하는 쿠스 코믹스(ku.! Komiks) 시리즈에 그림을 기고했습니다. 《없는 발견》은 마르틴쉬 주티스의 첫 그림책으로, 독일의 뮌헨국제청소년어린이 도서관이 매년 전 세계에서 출간된 책 가운데 200작품을 엄선하는 화이트레이븐(The White Ravens, International Youth Library) 2016년 목록에 선정되었습니다.


회원리뷰 (0)

리뷰작성시 100P 지급/추천에 따라 최대 6,000P 지급

이 분야의 신상품

책
스콜라(위즈덤하우스)
1,000원
책
책속물고기
1,000원
책
책고래
1,000원

리뷰쓰기

님의 소중한 구매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만족도
제목
내용
밀크북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