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늘보는 걸어 다니는 동물원이에요 : 동물들의 협력과 공생
  • 파블라 하나치코바 (지은이)
  • 린흐 다오 (그림)
  • 이충호 (옮긴이)
  • 이수경 (감수)
  • 씨드북 펴냄
  • 2018.06.19 출간일

책

  • 대여정보대여중 (반납예정일 : 2018-10-17)
  • 분야자연,과학
  • 추천연령3-4학년
  • 상세정보28x21.5cm | 44쪽 | 9791160511987
  • 도서정가 12,000원
  • 대여가격 1,000원 [20일간]
  • 나의 대여이력
  • 배송비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현재 대여중 입니다.

대여료 책정기준 닫기

정가 대여료
0 이상 ~ 6,000 미만 600원
6,000 이상 ~ 10,000 미만 1,000원
10,000 이상 ~ 14,000 미만 1,000원
14,000 이상 ~ 17,000 미만 1,200원
17,000 이상 ~ 20,000 미만 1,500원
20,000 이상 ~ 28,000 미만 2,000원
28,000 이상 ~ 35,000 미만 2,500원
35,000 이상 ~ 50,000 미만 3,000원
50,000 이상 ~ 100,000 미만 5,000원
100,000 이상 ~ 150,000 미만 8,000원
150,000 이상 ~ 200,000 미만 14,000원
200,000 이상 ~ 220,000 미만 18,000원
220,000 이상 ~ 240,000 미만 24,000원
240,000 이상 ~ 260,000 미만 26,000원

리브피아 배송비 안내 닫기

  • 5,000원미만 주문시 : 5,000원
  • 5,000원이상 ~ 10,000원미만 주문시 : 4,000원
  • 10,000원이상 ~ 15,000원미만 주문시 : 3,000원
  • 15,000원이상 주문시 : 왕복무료
  • 평생대여도서 10,000원미만 주문시 : 2,000원
    (위의 금액은 왕복배송비입니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위의 배송비에 3000원이 추가됩니다.

도서예약안내 닫기

  • 예약도서 순번대로 SMS로 알려드립니다.
  • 전집인 경우 예약자 5명에 한해 예약신청 가능하며, 예약 시 결재 진행은 없으며, 입고 알림 신청 후 24시간이내 미 결재 시 예약 도서는 취소 됩니다.
  • 단행본은 알림 신청만 가능합니다
  • 예약은 상품페이지의 [보관하기]버튼 우측에 있는 [도서예약] 버튼을 클릭하셔서 하실 수 있습니다.

고객이 많이 본 상품

도서정보

자꾸만 듣고 싶은 동물 이야기 2권. 나무늘보의 털에는 조류가 살고 있어서 털빛이 푸르스름한 회색을 띠고 있다. 그래서 나무늘보가 푸른 나뭇잎 사이에 있으면 잘 보이지 않는다. 나무늘보의 털에는 조류뿐만 아니라 나방도 살고 있는데, 이들은 나무늘보의 땀과 피부 조각을 먹으면 살아간다. 이 책에는 이처럼 서로 도움을 주고받으며 살아가는 동물들의 이야기가 가득 담겨 있다. 동물들의 놀라운 협력과 공생을 깜찍 발랄한 그림으로 알차게 담아냈다.

출판사리뷰

지구는 알쏭달쏭하고 신기하고 재밌는 동물들의 세상이에요
동물들도 사람처럼 끈끈한 우정을 나눈답니다

영양과 개코원숭이가 서로 어울리지 않는 사이라고 생각하나요? 하지만 진실을 알면 깜짝 놀랄 거예요. 이 둘은 서로 도움을 주고받으며 살아가거든요. 두 동물은 포식 동물이 다가오면 상대방에게 위험을 알려 주어요. 서로 돕고 사는 동물들은 또 있어요. 개미는 진딧물의 달콤한 배설물을 먹고, 다른 동물이 진딧물을 잡아먹지 못하게 막아 주어요. 집게는 자신의 껍데기에 말미잘이 함께 살도록 하며 먹이를 나눠 먹고요. 나무늘보의 털에는 작은 조류와 나방이 살며 나무늘보가 눈에 잘 띄지 않게 해 주어요. 자, 그럼 이제 자연계 곳곳으로 놀라운 우정을 찾으러 떠나 볼까요?

생태계에는 약육강식만 있는 게 아니에요!
협력과 공생도 아주 중요한 생존 전략이랍니다!

무시무시한 상어가 바닷속을 헤엄치고 있어요. 가만 보니까 작은 물고기들이 상어의 몸통을 에워싸고 있네요. 저러다 잡아먹히는 거 아니냐고요? 그럴 일은 없을 거예요. 상어와 작은 물고기들은 서로 돕고 사는 사이이거든요. 육식 동물이 초식 동물을 잡아먹는 건 거스르기 힘든 자연의 이치예요. 하지만 서로 다른 동물들 사이에 꼭 먹고 먹히는 관계만 있는 건 아니에요. 서로 도우며 살아가는 동물들도 많아요. 그런 경우를 바로 ‘공생’이라고 하지요. 말미잘과 집게도 서로 돕고 사는 사이예요. 말미잘은 집게의 껍데기에 살면서 집게의 적을 물리쳐 주고 집게가 먹다 남은 먹이를 얻어먹어요. 하지만 말미잘과 집게는 서로의 도움 없이 얼마든지 혼자서 따로 살아갈 수도 있어요. 이와 달리 서로의 도움이 반드시 필요한 사이도 있어요. 예를 들면, 식물과 그 식물의 수분(암술 꼭대기에 꽃가루가 붙는 현상)을 돕는 곤충이 그래요. 벌과 딱정벌레 같은 곤충이 없다면, 식물은 열매를 맺지 못할 거예요. 협력과 공생은 약육강식의 생존 경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아주 중요한 생존 전략이랍니다!

동물들의 놀라운 협력과 공생을 깜찍 발랄한 그림으로 알차게 담아냈어요
지구 어디를 가더라도 그곳에는 서로 돕고 사는 동물들이 살고 있어요. 우선 바닷속으로 가 볼까요? 산호초 지역에는 아주 많은 물고기와 청소놀래기가 살고 있어요. 청소놀래기는 다른 물고기들의 피부에서 기생충과 세균뿐만 아니라 죽은 피부 세포까지 제거해 주어요. 청소놀래기의 서비스를 받으려면 길게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해요. 이번엔 푸른 초원으로 가 볼까요? 영양 떼가 평화롭게 풀을 뜯고 있고, 개코원숭이들이 그 주위를 빙 둘러싼 채 앉아 있어요. 이들은 함께 살아가면서 위험이 닥치면 서로에게 알려 준답니다. 이들은 노리는 포식 동물은 같은 동물이거든요. 이젠 열대 우림으로 가 볼까요? 나무 꼭대기에서 뭔가가 느릿느릿 움직이고 있어요. 자세히 살펴보니 나무늘보네요! 나무늘보의 털에는 조류가 살고 있어서 털빛이 푸르스름한 회색을 띠고 있어요. 그래서 나무늘보가 푸른 나뭇잎 사이에 있으면 잘 보이지 않아요. 나무늘보의 털에는 조류뿐만 아니라 나방도 살고 있는데요. 이들은 나무늘보의 땀과 피부 조각을 먹으면 살아가요. 이 책에는 서로 도움을 주고받으며 살아가는 동물들의 이야기가 가득 담겨 있어요. 책장을 넘기다 보면 저절로 그림에 손을 대 보고 싶은 귀엽고 깜찍한 동물 그림도 가득해요. 동물들이 어떻게 서로를 돕는지 궁금하다면 이 책을 꼭 읽어 보세요!

〈자꾸만 듣고 싶은 동물 이야기〉시리즈 소개
<자꾸만 듣고 싶은 동물 이야기> 시리즈는 신기하고 놀라운 동물들의 생태를 쉽고 재미난 글과 만화풍의 귀여운 그림으로 담아낸 지식 그림책입니다. 가지각색의 생존 전략을 가지고 다양한 환경에 적응해 살아가는 동물들의 이야기가 가득 담겨 있기에 초등학교 과학 시간에 배우는 ‘생물과 환경’에 대해 교과서보다 더 알차고 재미있게 알려 준답니다.




목차

서로 도우며 살아가기
얼룩말과 소등쪼기새
하마와 물고기
벌과 식물
청소놀래기와 큰 물고기들
트뤼프와 나무
영양과 개코원숭이
흰동가리와 말미잘
개미와 진딧물
판다와 세균
집게와 말미잘
벌꿀오소리와 벌꿀길잡이새
나무늘보와 조류와 나방
빨판상어와 큰 물고기들
코요테와 아메리카오소리

작가소개


지은이 : 파블라 하나치코바

체코 모라비아의 어느 마을에서 태어났습니다. 포도밭으로 둘러싸인 아름다운 곳이었지요. 어린 시절부터 책 읽기를 아주 좋아했고, 글을 쓰는 작가가 되길 꿈꾸었어요. 체코 올로모우츠에 있는 팔라츠키 대학교에서 영어와 중국어와 인문학을 전공했어요. 지금은 알바트로스 출판사에서 아동 문학 부문 편집자로 일하고 있어요.


회원리뷰 (0)

리뷰작성시 100P 지급/추천에 따라 최대 6,000P 지급

이 분야의 신상품

책
예림당
1,000원
책
예림당
1,000원

리뷰쓰기

님의 소중한 구매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만족도
제목
내용
밀크북 바로가기
top
cj대한통운 카톡 친구추가 모바일리브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