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50) 칠판에 딱 붙은 아이들
  • 최은옥
  • 서현 그림
  • 비룡소 펴냄
  • 2015.04.17 출간일

책

  • 대여정보대여중 (반납예정일 : 2017-12-28)
  • 분야명작,문학
  • 추천연령3-4학년
  • 상세정보15.5x22.2cm | 134쪽 | 9788949161846
  • 도서정가 9,500원
  • 대여가격 1,000원 [20일간]
  • 나의 대여이력
  • 배송비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현재 대여중 입니다.

대여료 책정기준 닫기

정가 대여료
0 이상 ~ 6,000 미만 600원
6,000 이상 ~ 10,000 미만 1,000원
10,000 이상 ~ 14,000 미만 1,000원
14,000 이상 ~ 17,000 미만 1,200원
17,000 이상 ~ 20,000 미만 1,500원
20,000 이상 ~ 28,000 미만 2,000원
28,000 이상 ~ 35,000 미만 2,500원
35,000 이상 ~ 50,000 미만 3,000원
50,000 이상 ~ 100,000 미만 5,000원
100,000 이상 ~ 150,000 미만 8,000원
150,000 이상 ~ 200,000 미만 14,000원
200,000 이상 ~ 220,000 미만 18,000원
220,000 이상 ~ 240,000 미만 24,000원
240,000 이상 ~ 260,000 미만 26,000원

리브피아 배송비 안내 닫기

  • 5,000원미만 주문시 : 5,000원
  • 5,000원이상 ~ 10,000원미만 주문시 : 4,000원
  • 10,000원이상 ~ 15,000원미만 주문시 : 3,000원
  • 15,000원이상 주문시 : 왕복무료
  • 평생대여도서 10,000원미만 주문시 : 2,000원
    (위의 금액은 왕복배송비입니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위의 배송비에 3000원이 추가됩니다.

도서예약안내 닫기

  • 예약도서 순번대로 SMS로 알려드립니다.
  • 전집인 경우 예약자 5명에 한해 예약신청 가능하며, 예약 시 결재 진행은 없으며, 입고 알림 신청 후 24시간이내 미 결재 시 예약 도서는 취소 됩니다.
  • 단행본은 알림 신청만 가능합니다
  • 예약은 상품페이지의 [보관하기]버튼 우측에 있는 [도서예약] 버튼을 클릭하셔서 하실 수 있습니다.

고객이 많이 본 상품

관련시리즈

1.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01) 파스칼의 실수

2.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02) 거저먹기 외국어

3.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03) 엉뚱이 소피의 못 말리는 패션

4.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04) 하얀 올배미와 파란 생쥐

5.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05) 공주도 학교에 가야 한다

6.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06) 공주는 등이 가려워

7.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07) 우리 선생님 폐하

8.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08) 말의 미소

9.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09) 나무 위의 아이들

10.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10) 올가는 학교가 싫다

11.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11) 인형의 꿈

12.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12) 용감한 꼬마 해적

13.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13) 킬러 고양이의 일기

14.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14) 좀더 깨끗이

15.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15) 할아버지는 수레를 타고

16.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16) 놀기 과외

17.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17) 어디 뚱보 맛 좀 볼래?

18.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18) 숲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19.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19) 영리한 폴리와 멍청한 늑대

20.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20) 마리가 사랑에 빠졌어요

21.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21) 박물관은 지겨워

22.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22) 올가는 괴로워

23.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22) 분홍 원피스를 입은 소년

24.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23) 영리한 공주

25.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24) 대나무 숲에 사는 잉어

26.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25) 별빛을 타고 온 아이

27.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26) 형이 아니라 누나라니까요!

28.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27) 두 배로 카메라 : 제6회 비룡소 문학상 우수상 수상작

29.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27) 이 새는 파파 앵무새가 아니야!

30.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28) 거짓말을 먹고 사는 아이

31.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29) 일곱 번째 새끼 고양이

32.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30) 들쥐 새각시는 고양이를 좋아해

33.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31) 폭풍의 비밀

34.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32) 바비클럽

35.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33) 어느 할머니 이야기

36.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34) 요술 나뭇잎

37.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35) 종이 공포증

38.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36) 알로 알로 내 짝꿍 민들레

39.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37) 우리 아빠는 피에로

40.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38) 할머니의 정원

41.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39) 뒤집혀 혀집뒤! : 제5회 비룡소 문학상 수상작

42.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39) 못 말리는 내 동생

43.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40) 나는 사랑 수집가

44.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41) 사인 받기 대소동

45.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42) 달마시안 선생님

46.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43) 마법의 빨간 립스틱

47.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44) 말썽쟁이 큐피

48.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45) 쥐똥 선물

49.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46) 내 동생은 미운 오리 새끼

50.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47) 꼬마 카무의 모험

51.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48) 책 선물은 이제 그만!

52.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49) 재판정에 선 비둘기와 풀빵 할머니

53.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50) 그날 밤 숲에서 일어난 일

54.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50) 칠판에 딱 붙은 아이들

대여중

55.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51) 정마로의 정말 억울한 사연

56.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52) 괴물 길들이기

대여중

57.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54) 만복이네 떡집

58.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58) 호호 아줌마가 작아지는 비밀

59.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59) 마법의 숲에 간 호호 아줌마

60. (난 책읽기가 좋아 3단계 66) 나는 임금님이야

도서정보

난 책읽기가 좋아 시리즈 3단계 50권. 칠판에 손바닥이 철썩 붙어 버린 세 아이의 흥미진진 기묘한 사건을 담은 동화이다. 작가 최은옥은 푸른 문학상 새로운 작가상을 통해 등단했고, “코믹하면서도 진지한 강아지 몽몽”의 모험담을 재치 있게 그린 <책 읽는 강아지 몽몽>으로 제3회 비룡소 문학상 대상을 수상했다. 매번 아이들이 공감할 보편적인 고민을 판타지가 섞인 새로운 시선으로 포착해 이야기를 풀어내며 안정적인 문장 속에서 마음을 톡톡 건드리는 문체를 보여 주고 있다.

단연 귀가 쫑긋해지는 사건을 스토리텔링의 힘이 느껴지는 매력적인 전개로 보여 주는 작품이다. 얽힌 인물들을 통해 전하는 ‘소통’에 대한 깊이 있는 메시지가 돋보인다. 박기웅, 박동훈, 박민수는 원래 “찰떡처럼” 늘 붙어 다니는 단짝으로 성까지 같아서 학교에선 ‘세박자’라고 불린다. 성격도, 좋아하는 것도 다르지만 마치 오랜 친구처럼 금방 친해진 세 아이. 하지만 얼마 전부터 ‘그 일’ 때문에 이제 세 친구는 서로 얼굴도 안 쳐다보는 사이가 되었다.

어느 날 하필이면 세 아이가 같이 청소 당번이 되고, 깜빡 잊어버려 선생님께 혼이 난 아이들은 급하게 나가 칠판을 손으로 마구 닦아 댄다. 그런데 거짓말처럼 세 아이의 손바닥이 그만 칠판에 딱 붙어 버리고 만다. 칠판에 붙은 아이들을 떼기 위해 반 친구들은 물론 엄마, 아빠, 선생님, 119 구조대, 경찰 아저씨, 만능 박사님 등등 많은 사람들이 줄지어 나서고, 한 사건에서 시작된 이야기는 점점 원인에 대한 궁금증과 사람들 모습에 담긴 풍자로 가지가 풍성해진다.

꼬리에 꼬리를 물고 나타나는 사람들의 모습이 재밌는 입담을 듣는 듯 느껴져 작가의 탄탄한 묘사력이 돋보인다. 유머와 상상력이 더해진 서현 작가의 그림은 이야기에 생동감과 배 속이 간질간질해지는 웃음을 불어넣는다. 만화처럼 곧 움직일 듯 표현된 사물과 사람들의 개성이 담긴 코믹한 드로잉이 글과 맞물려 경쾌한 조합을 보여 준다.

출판사리뷰

비룡소 문학상 수상 작가 최은옥이 들려주는
눈이 번쩍! 귀가 쫑긋! 가슴 두근두근한 특종 뉴스
“선생님, 제 손이 칠판에 붙었어요!”


칠판에 손바닥이 철썩 붙어 버린 세 아이의 흥미진진 기묘한 사건을 담은 동화 『칠판에 딱 붙은 아이들』이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작가 최은옥은 푸른 문학상 새로운 작가상을 통해 등단했고, “코믹하면서도 진지한 강아지 몽몽”의 모험담을 재치 있게 그린 『책 읽는 강아지 몽몽』으로 제3회 비룡소 문학상 대상을 수상했다. 매번 아이들이 공감할 보편적인 고민을 판타지가 섞인 새로운 시선으로 포착해 이야기를 풀어내며 안정적인 문장 속에서 마음을 톡톡 건드리는 문체를 보여 주고 있다.
초등 중학년을 위한 이번 신작 동화 『칠판에 딱 붙은 아이들』은 단연 귀가 쫑긋해지는 사건을 스토리텔링의 힘이 느껴지는 매력적인 전개로 보여 주는 작품이다. 얽힌 인물들을 통해 전하는 ‘소통’에 대한 깊이 있는 메시지가 돋보인다. 박기웅, 박동훈, 박민수는 원래 “찰떡처럼” 늘 붙어 다니는 단짝으로 성까지 같아서 학교에선 ‘세박자’라고 불린다. 성격도, 좋아하는 것도 다르지만 마치 오랜 친구처럼 금방 친해진 세 아이. 하지만 얼마 전부터 ‘그 일’ 때문에 이제 세 친구는 서로 얼굴도 안 쳐다보는 사이가 되었다. 어느 날 하필이면 세 아이가 같이 청소 당번이 되고, 깜빡 잊어버려 선생님께 혼이 난 아이들은 급하게 나가 칠판을 손으로 마구 닦아 댄다. 그런데 거짓말처럼 세 아이의 손바닥이 그만 칠판에 딱 붙어 버리고 만다.
칠판에 붙은 아이들을 떼기 위해 반 친구들은 물론 엄마, 아빠, 선생님, 119 구조대, 경찰 아저씨, 만능 박사님 등등 많은 사람들이 줄지어 나서고, 한 사건에서 시작된 이야기는 점점 원인에 대한 궁금증과 사람들 모습에 담긴 풍자로 가지가 풍성해진다. 꼬리에 꼬리를 물고 나타나는 사람들의 모습이 재밌는 입담을 듣는 듯 느껴져 작가의 탄탄한 묘사력이 돋보인다. 유머와 상상력이 더해진 서현 작가의 그림은 이야기에 생동감과 배 속이 간질간질해지는 웃음을 불어넣는다. 만화처럼 곧 움직일 듯 표현된 사물과 사람들의 개성이 담긴 코믹한 드로잉이 글과 맞물려 경쾌한 조합을 보여 준다.

어느 날 거짓말처럼 일어나 마음을 눈뜨게 한 ‘대박’ 사건
우리는 왜 칠판에 붙은 걸까요?


“장난 아니에요. 진짜라고요.”
“선생님, 거짓말 아니에요.”
“자세히 한번 보세요. 진짜, 진짜 붙었다니까요.”

교실에 들어온 아이들은 각자 제 관심사에 빠져 있다. 기웅이는 어제 또 다툰 부모님에 대한 걱정에 빠져 있고, 동훈이는 스마트폰 게임을 하느라 코를 박고 있고, 민수는 새롭게 씨름부에 들어 훈련에 정신이 없다. 어떤 사건을 계기로 멀어졌지만 각자의 일에 골몰하느라 오해를 풀 시간도 가지지 못했다. 그런데, 그런 세 아이의 손바닥에 칠판에 철썩 붙어 버리고 말았다.

그래요. 그날 본 건 모든 사람이 약속이라도 한 것처럼 손을 들여다보고 있는 모습이었어요. 손에는 당연히 스마트폰이 들려 있었고요. 잠을 자는 몇 사람을 제외하고 아이들도, 어른들도, 연인도, 친구도, 가족도, 모두 마찬가지였어요. 각자 자기만의 세계에 푹 빠져 있었지요. 너무나 익숙하고 어쩌면 당연하기까지 한 그 장면이 가슴에 가시처럼 박혀서 한동안 날 괴롭혔어요.
이 이야기는 그 가시에서 태어났답니다.
-「작가의 말」에서

어느 때보다 온라인 소셜 네트워크가 발달한 시대이지만 우리는 진짜 소통의 부재를 염려하는 시대를 살고 있기도 하다. 스마트폰을 터치하며 무의미한 신호를 보내는 데 집중하지만 그러다 보면 정작 눈빛을 나누고 상대의 몸짓을 짐작하며 온기 도는 진짜 소통을 나누는 일에는 소홀하게 된다. 서로를 오해하고 사이가 벌어졌던 아이들은 칠판에 옴짝달싹 못하게 철썩 붙어 버리자 자의든 타의든 스스로의 문제와 상대에게 온전히 집중하는 시간을 갖게 된다. 처음엔 당황스럽고 무섭기도 하지만 친구들을 통해 그 일을 놀이처럼 느끼기도 하고, 옆 친구의 얼굴을 가까이 바라보며 서로 가려운 곳을 긁어 주기도 한다. 그리고 이야기는 그런 아이들을 떼어 내려는 어른들의 모습으로 이어지며 꼬리에 꼬리를 무는 풍자극으로 확장된다.

제발 저희 얘기 좀 들어주세요!
교실 문을 열고 줄줄이 이어지는 흥미진진 이야기보따리


사건이 벌어지자 모든 걸 자로 재듯 처리해야 한다는 교장 선생님이 나타나고, 아이들의 부모님이 달려와 각자의 방식으로 걱정하고, 119 구급대가 출동한다. 갖은 방법을 써도 아이들을 떼어 낼 수 없자, 더 많은 사람들이 모여든다. 칠판을 공급한 사람, 학교 건물을 지은 건설업체 등등 꼬리에 꼬리를 물고 교실로 들어오는 어른들은 자기 책임이 아니라 회피하며 서로 탓을 하기도 하고, 신부님, 스님, 무당 등 어른들의 믿음에 따라 불려온 사람들까지 모여들어 교실은 아수라장이 되고 만다. 모두 세 아이 때문에 모인 사람들이지만, 어느새 아이들은 잊히고 어른들은 각자의 목소리를 높이느라 바쁘다. 다리도 아프고 화장실도 가고 싶고 배가 고픈 아이들이 지금 당장 필요한 걸 말하기 위해 하나, 둘, 셋 함께 소리를 질러야 할 정도다.
벌컥 교실로 쏟아져 들어오는 인물들은 하나같이 코믹하고 개성 있게 묘사되어 이야기를 더욱 극적이고 풍성하게 만든다. 또한 각각의 사람들의 태도에 담긴 풍자가 노련하게 엮여 작가의 메시지가 깊이 있게 느껴진다. 어른들과 상반되는 태도로 친구들을 떼어 내려 애쓰는 반 아이들, 결국 스스로의 깨달음으로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세박자’의 모습이 건강하고 믿음직스럽게 다가온다.

목차

1. 말도 안 되는 일
2. 자로 잰 듯 교장 선생님
3. 다른 꿈을 꾸는 사람들
4. 네 탓이야 회의
5. 아이들의 기발한 방법
6. 어른들의 기가 막힌 방법
7. 특별 방송 뻥 방송
8. 남겨진 아이들
9. 달빛 비치는 교실
10. 그거였어?
11. 딱 붙은 사람들

작가의 말

작가소개


저자 : 최은옥

서울에서 태어나고 여주에서 자랐다. 2011년 푸른 문학상 새로운 작가상을 받고 작가의 길로 들어섰고, 2013년 비룡소 문학상 대상을 수상했다. 어린이 친구들이 신나고 재미있게 읽는 이야기를 쓰려고 언제나 노력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책으로 똥을 닦는 돼지》 《칠판에 딱 붙은 아이들》 《책 읽는 강아지 몽몽》 《사라진 축구공》 《방귀 스티커》 《잔소리 붕어빵》 《그림자 길들이기》 《팥죽 호랑이와 일곱 녀석》 《우산 도서관》이 있다.


회원리뷰 (0)

리뷰작성시 100P 지급/추천에 따라 최대 6,000P 지급

리뷰쓰기

님의 소중한 구매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만족도
제목
내용
모바일리브피아
top
cj대한통운 카톡 친구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