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가족, 사랑하나요?
  • 전이수 (지은이)
  • 주니어김영사 펴냄
  • 2018.08.14 출간일

책

  • 대여정보대여중 (반납예정일 : 2018-12-24)
  • 분야그림책
  • 추천연령3-4학년
  • 상세정보24.5x18.5cm | 108쪽 | 9788934982555
  • 도서정가 13,000원
  • 대여가격 1,200원 [20일간]
  • 나의 대여이력
  • 배송비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현재 대여중 입니다.

대여료 책정기준 닫기

정가 대여료
0 이상 ~ 6,000 미만 600원
6,000 이상 ~ 10,000 미만 1,000원
10,000 이상 ~ 14,000 미만 1,000원
14,000 이상 ~ 17,000 미만 1,200원
17,000 이상 ~ 20,000 미만 1,500원
20,000 이상 ~ 28,000 미만 2,000원
28,000 이상 ~ 35,000 미만 2,500원
35,000 이상 ~ 50,000 미만 3,000원
50,000 이상 ~ 100,000 미만 5,000원
100,000 이상 ~ 150,000 미만 8,000원
150,000 이상 ~ 200,000 미만 14,000원
200,000 이상 ~ 220,000 미만 18,000원
220,000 이상 ~ 240,000 미만 24,000원
240,000 이상 ~ 260,000 미만 26,000원

리브피아 배송비 안내 닫기

  • 5,000원미만 주문시 : 5,000원
  • 5,000원이상 ~ 10,000원미만 주문시 : 4,000원
  • 10,000원이상 ~ 15,000원미만 주문시 : 3,000원
  • 15,000원이상 주문시 : 왕복무료
  • 평생대여도서 10,000원미만 주문시 : 2,000원
    (위의 금액은 왕복배송비입니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위의 배송비에 3000원이 추가됩니다.

도서예약안내 닫기

  • 예약도서 순번대로 SMS로 알려드립니다.
  • 전집인 경우 예약자 5명에 한해 예약신청 가능하며, 예약 시 결재 진행은 없으며, 입고 알림 신청 후 24시간이내 미 결재 시 예약 도서는 취소 됩니다.
  • 단행본은 알림 신청만 가능합니다
  • 예약은 상품페이지의 [보관하기]버튼 우측에 있는 [도서예약] 버튼을 클릭하셔서 하실 수 있습니다.

고객이 많이 본 상품

도서정보

집안, 아빠의 자동차, 담벼락 등 주변 곳곳이 캔버스인 전이수가 첫 그림 모음집을 펴냈다. <꼬마 악어 타코>, <걸어가는 늑대들>, <새로운 가족>까지 세 권의 그림책을 낸 뒤, 전이수는 가족과 자연, 사랑을 주제로 한 그림에 몰두했다.

얼마 전 집에 온 강아지가 곁에 있기만 해도 위로가 되고, 두 발이 잘린 곰을 그리면서는 자신에게 만약 두 발과 다리가 없다면 어떨지 가늠해 보면서 다른 사람에 대한 이해를 생각한다. 그러다가도 따뜻한 엄마 품에 안겨 잠드는 게 가장 좋고, 동생이 아무 데나 쉬를 하면 안 된다고 나무라면서도 같이 쉬를 한다. 또 과수원에 열린 열매를 보고는 집집마다 부지런히 살아가고 있는 가족들 같다고 한다.

이렇게 열한 살 소년이 풀어내는 가족 이야기를 보고 있으면 가슴이 뭉클해진다. 특히 훗날 자신보다 작아져 있을 엄마를 생각하면서 그린 '작아진 엄마 1, 2'는 가족을 향한 이 소년의 사랑이 얼마나 깊고 큰지 헤아리게 만든다. 바로 이런 깊은 관찰력이 전이수의 그림과 글을 이루는 원동력이다.

출판사리뷰

SBS 영재 발굴단 화제의 작가 전이수
자유로운 내면! 아름다운 색채! 따뜻한 시선!
열한 살 소년이 전하는 첫 그림 에세이

치타처럼 세상에서 가장 빠른 사람이 되고 싶은 꼬마 작가 전이수가 그린 가족 사랑 이야기!

방 안, 아빠의 자동차, 집 담벼락, 제주의 자연 등 주변 곳곳이 캔버스인 꼬마 작가 전이수가 첫 그림 에세이를 펴냈다. 그동안 《꼬마 악어 타코》 《걸어가는 늑대들》 《새로운 가족》까지 세 권의 그림책을 낸 뒤, 전이수는 가족과 자연, 사랑을 주제로 한 그림 작업에 몰두했다. 이번 책은 가족과 일상의 주변에서 느낀 경험과 남다른 관찰력이 빛을 발했다. 세상을 향한 따뜻한 시선이 가족과, 자연 동물을 향한 사랑을 키우고, 이 사랑은 세상의 모든 생명체를 향한 사랑으로 깊어졌다. <위로>라는 그림을 통해서는 얼마 전 집에 온 강아지가 자신 곁에 있기만 해도 위로가 되고, <최고의 소원>이라는 그림에서는 두 발이 잘린 곰을 통해 자신에게 만약 두 발과 다리가 없다면 어떨지 가늠해 보면서 다른 사람에 대한 이해와 배려를 담았다. 그러다가도 어느새 따뜻한 엄마 품에 안겨 잠드는 게 가장 좋다고 하고, 동생이 아무 데나 쉬를 하면 안 된다고 나무라면서도 같이 쉬를 하는 영락없는 어린 아이이다. 또 과수원에 열린 열매를 보고는 집집마다 부지런히 살아가고 있는 가족들 같다며 남다른 관찰력을 담아 내기도 한다. 특히 훗날 자신보다 작아져 있을 엄마를 생각하면서 그린 <작아진 엄마 1,2>는 가족을 향한 이 소년의 사랑이 얼마나 깊고 큰지 짐작할 수 있다. 바로 이런 깊은 관찰력이 전이수의 그림과 글을 이루는 원동력이다.

자연을 보면서, 동물들을 보면서 세상을 배운다
이번 책에서 전이수는 ‘자연을 보면서, 동물들을 보면서 많은 것을 배운다.’고 했다. 고개를 숙이고 아주 천천히 움직이며 발 한쪽을 떼는 두루미를 보면서 움직이는 자신의 몸이 어떤 모습인지 궁금해졌다고 했다. 두루미를 보고 어떻게 자신의 몸을 생각해 봤는지 놀라울 따름이다. 또 오름에 올라서 바라본 풍경들, 여름이 가고 난 뒤에도 바다가 깨끗하기를 바라는 마음, 회색빛 도시 속에 집을 지은 새들을 보고 설레는 마음까지 전이수의 곁에는 늘 자연이 있고, 자신의 마음을 가득 채우고 있다. 전이수에게 자연은 자신의 삶을 가꾸어 가고 세상을 배워 가는 소중하고 고마운 존재이다.

사회 문제에도 깊은 관심을 가지고 공감하다
전이수의 이번 책에는 <촛불>과 <올챙이 떼>라는 그림과 글이 실려 있다. 특히 <촛불>은 2016년 국민의 촛불 집회를 보면서 느낀 생각과 그림이 담겨 있다. <올챙이 떼>는 전이수가 제주도로 이사 온 직후 일어나 세월호 사건에 대한 느낌이 담겨 있다. 이 그림들은 전이수의 관심이 주변의 사물에만 그치는 게 아니라 우리 사회의 문제에 대해서도 깊은 관심과 공감을 표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한층 넓고 독특해진 상상력으로 자신만의 세계를 이루다
이번 책에서 전이수의 독특한 상상력이 빛을 발한 그림이 있다. <크리스마스 1>과 <크리스마스 2>이다. 드로잉으로 표현한 이 그림은 크리스마스에 산타 모자를 쓰고 돌아다니는 상상의 동물과, 선물을 배달하느라 바쁜 큰 새를 그렸다. 엄마를 걱정하고, 철 없는 동생을 챙기고, 망가지는 자연을 보면서 마음이 아픈 속 깊은 아이인 줄 알았는데, 이 그림과 글을 보고 있으면 영락없이 사방팔방으로 뛰어다니는 열한 살 개구쟁이이다. 딱 어릴 때만 해 볼 수 있는, 아이들만의 고유 영역이다. 이렇듯 전이수의 마음에는 속 깊은 어린이와 개구쟁이 어린이가 조화를 이루면서 자신의 세계를 이루고 온 세상을 캔버스 삼아 펼치고 있다.




동생과 나

내 동생 우태는 아무 데라 쉬를 한다.
“너 그러면 안 돼.”
나무라면서 나도 같이 쉬를 해 준다.

나의 꿈

나는 세상에서 가장
빠른 사람이 되고 싶다.
치타처럼…….
가끔 세찬 바람을 뚫고
그 누구보다 빠르게 달려나가는
나를 상상해 본다.

목차

나의 꿈

아빠와 나
반항
나의 꿈
위로 1
위로 2
최고의 소원
아빠의 슬픔
수줍음
만남과 헤어짐
고집
사랑
엄마와 아들

아픔
올챙이 떼

우리는 모두 가족

동생과 나
부부 새
어미 새
고마운 우리 엄마, 그리고 세상의 모든 엄마들
세상에서 가장 힘센 수탉
작아진 엄마 1
작아진 엄마 2
우리는 모두 가족
열매
나를 일으켜 주는 사람
꿈에서 본 엄마
우리 집
내 동생 우태
뱀에게도 가족이

꽃과 함께 쉬어 가자

바람 부는 날
보리밭
산책
친구
도시 속 보금자리

참새 떼
두루미
집으로
엄마 코끼리
아빠 코끼리
크리스마스 1
크리스마스 2
악어
걸어가는 늑대들

작가의 말
추천하는 글

작가소개


지은이 : 전이수

2008년에 태어난 물고기자리 남자아이로 사 남매의 맏이이다. 언제나 엄마 생각, 동생들 생각 먼저 하는 배려심 많은 아이지만, 여느 아이들처럼 매일매일 새로운 꿈을 꾸고 엉뚱한 생각도 많이 한다. 푸른 바다가 있고 맑은 바람이 부는 제주도 자연 속에서 재미난 그림을 그리고 글도 쓴다. 2016년 여덟 살 겨울방학 때 첫 번째 책 《꼬마악어 타코》의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렸다. 2017년에는 《걸어가는 늑대들》 《새로운 가족》을 책으로 펴냈다. 롯데 갤러리 청량리점과 일산점에서 첫 번째 개인전 '우리는 모두 가족'을 열었고, 그라폴리오 ‘teenager 일러스트 공모전’에 당선되어 6개월간 그림을 연재했다.


회원리뷰 (0)

리뷰작성시 100P 지급/추천에 따라 최대 6,000P 지급

이 분야의 신상품

책
책속물고기
1,000원
책
씨드북
1,000원
책
문학수첩리틀북스
1,000원

리뷰쓰기

님의 소중한 구매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만족도
제목
내용
밀크북 바로가기
top
cj대한통운 카톡 친구추가 모바일리브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