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텐베르크 책 이야기
  • 제임스 럼포드 지음
  • 서남희 옮김
  • 소년한길 펴냄
  • 2018.01.15 출간일

책

  • 대여정보대여중 (반납예정일 : 2018-06-02)
  • 분야인물,위인
  • 추천연령1-2학년
  • 상세정보21.6x28cm | 40쪽 | 9788997313693
  • 도서정가 14,000원
  • 대여가격 1,000원 [20일간]
  • 나의 대여이력
  • 배송비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현재 대여중 입니다.

대여료 책정기준 닫기

정가 대여료
0 이상 ~ 6,000 미만 600원
6,000 이상 ~ 10,000 미만 1,000원
10,000 이상 ~ 14,000 미만 1,000원
14,000 이상 ~ 17,000 미만 1,200원
17,000 이상 ~ 20,000 미만 1,500원
20,000 이상 ~ 28,000 미만 2,000원
28,000 이상 ~ 35,000 미만 2,500원
35,000 이상 ~ 50,000 미만 3,000원
50,000 이상 ~ 100,000 미만 5,000원
100,000 이상 ~ 150,000 미만 8,000원
150,000 이상 ~ 200,000 미만 14,000원
200,000 이상 ~ 220,000 미만 18,000원
220,000 이상 ~ 240,000 미만 24,000원
240,000 이상 ~ 260,000 미만 26,000원

리브피아 배송비 안내 닫기

  • 5,000원미만 주문시 : 5,000원
  • 5,000원이상 ~ 10,000원미만 주문시 : 4,000원
  • 10,000원이상 ~ 15,000원미만 주문시 : 3,000원
  • 15,000원이상 주문시 : 왕복무료
  • 평생대여도서 10,000원미만 주문시 : 2,000원
    (위의 금액은 왕복배송비입니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위의 배송비에 3000원이 추가됩니다.

도서예약안내 닫기

  • 예약도서 순번대로 SMS로 알려드립니다.
  • 전집인 경우 예약자 5명에 한해 예약신청 가능하며, 예약 시 결재 진행은 없으며, 입고 알림 신청 후 24시간이내 미 결재 시 예약 도서는 취소 됩니다.
  • 단행본은 알림 신청만 가능합니다
  • 예약은 상품페이지의 [보관하기]버튼 우측에 있는 [도서예약] 버튼을 클릭하셔서 하실 수 있습니다.

고객이 많이 본 상품

도서정보

우리가 늘 접하는 책은 어떻게 우리에게 오게 되었을까? 아직도 손으로만 책을 만들고 있던 15세기, 구텐베르크의 인쇄 공방으로 떠난다. 과연 그곳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을까? 구텐베르크에 의해 새롭게 탄생한, 책에 대한 놀라운 이야기를 들려준다. 종이 제조가이자 활판 인쇄가, 그리고 책 장정가인 제임스 럼포드는 빠르게 사라져가는 옛 인쇄 기술에 대해 알고 있는 모든 것들에 애정을 듬뿍 담아 이 책을 만들었다.

출판사리뷰

우리가 늘 접하는 책은 어떻게 우리에게 오게 되었을까요?
아직도 손으로만 책을 만들고 있던 15세기, 구텐베르크의 인쇄 공방으로 가봅시다.
과연 그곳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을까요?
구텐베르크에 의해 새롭게 탄생한, 책에 대한 놀라운 이야기를 들려줄게요.

책이 사람의 손으로만 만들어지던 시대,
15세기 유럽 구텐베르크의 공방으로 떠나봅시다!

요즈음에는 어디서나 책을 찾아볼 수 있어요. 서점에 가면 매달 수많은 책들이 쏟아집니다. 심지어는 굳이 책을 사지 않아도, 집에서 전자기기로 책을 볼 수 있지요. 하지만 예전에는, 책은 대단히 구하기 어렵고 값도 아주 비싼 귀중품이었어요. 구텐베르크의 발명이 있기 전까지는 말이죠.
구텐베르크가 살던 15세기에는 일일이 손으로 베껴서 책을 만드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했어요. 책에 그림을 그려 넣거나, 또는 책을 소장한다는 것은 어마어마하게 돈이 많이 드는 일이었어요. 그래서 오늘날처럼 누구나 손쉽게 책을 접할 수 없었지요.
구텐베르크는 일일이 사람 손으로 책을 만드는 것이 돈이 많이 들고 비효율적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는 오랜 기간 고민해서 새로운 인쇄 기계를 발명했고, 그의 발명은 지난 천 년 동안 인류에게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친 발명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어요.

프린터는 기계가 아닌, 사람을 부르는 말이었답니다.
끊임없이 변신하는 책에 대한 익숙하고도 새로운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이 책의 지은이 제임스 럼포드가 25년 전, 지역 박물관에서 일할 때였어요. 그는 옛 인쇄 기술을 아이들에게 보여주다가 문득 이상한 사실을 발견했어요. 인쇄업자(printer)에 대해 이야기할 때마다 아이들은 인쇄기를 쳐다보았어요. 옛날에는 프린터가 인쇄업자를 부르는 말이었지만, 지금은 프린터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 아니라, 그저 컴퓨터와 연결된 기계를 일컫는 말이라는 걸 깨달은 거죠.
그는 그때, 550년 동안 내려온 인쇄 기술이 사람들의 마음 속에서 곧 사라지리라는 것을 깨달았어요. 잉크와 활자, 인쇄기와 인쇄업자에 대해 당연히 알던 것들도 마찬가지고요. 그래서 종이 제조가이자 활판 인쇄가, 그리고 책 장정가인 제임스 럼포드는 빠르게 사라져가는 옛 인쇄 기술에 대해 알고 있는 모든 것들에 애정을 듬뿍 담아 이 책을 만들었습니다. 물론, 새롭게 나타날 앞으로의 책의 또 다른 변신도 기대하면서 말이죠.
어쩌면 지금부터 50년 뒤에는 책의 형태가 너무 달라져서, 이 책을 읽는 누군가는 이것이 어떻게 만들어졌을지 궁금해 할지도 모릅니다. 나무로 어떻게 종이를 만들었고, 표지를 보호하기 위해 어떻게 비닐을 입혔으며, 컴퓨터로 페이지를 어떻게 구성하고 인쇄했는지 말이지요. 어쩌면 그 이야기는 이 책을 읽은 독자들이 쓰게 될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








작가소개


저자 : 제임스 럼포드

호놀룰루에 살고 있다. 1986년에 중국 제지법과 하와이 언어에 대한 책들을 출판하기 시작했다. 1996년 직접 쓰고 그린 첫 책 『구름 만드는 사람들』을 낸 이후, 어린이책을 20권 넘게 쓰고 그렸다. 그는 아랍어 방언인 차드 아랍어와 키냐르완다어를 배우는 책들도 썼다. 그의 책들은 6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었고, 뛰어난 그림과 이야기, 디자인을 인정받아 많은 상을 받았다. 우리나라에 소개된 책으로는 『마음으로 듣는 노래』, 『구텐베르크 책 이야기』가 있다.


회원리뷰 (0)

리뷰작성시 100P 지급/추천에 따라 최대 6,000P 지급

리뷰쓰기

님의 소중한 구매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만족도
제목
내용
밀크북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