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읽는 즐거움 리브피아 ! 빌려보는 책방 리브피아 !

지구 반대편에서
  • 신시아 카도하타 지음
  • 고정아 옮김
  • 문학수첩 리틀북 펴냄
  • 2017.07.24 출간일

책

  • 대여정보대여가능
  • 분야청소년 문학
  • 추천연령청소년
  • 상세정보14x21cm | 216쪽 | 9788959762132
  • 도서정가 12,000원
  • 대여가격 1,000원 [20일간]
  • 나의 대여이력
  • 배송비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대여료 책정기준 닫기

정가 대여료
0 이상 ~ 6,000 미만 600원
6,000 이상 ~ 10,000 미만 1,000원
10,000 이상 ~ 14,000 미만 1,000원
14,000 이상 ~ 17,000 미만 1,200원
17,000 이상 ~ 20,000 미만 1,500원
20,000 이상 ~ 28,000 미만 2,000원
28,000 이상 ~ 35,000 미만 2,500원
35,000 이상 ~ 50,000 미만 3,000원
50,000 이상 ~ 100,000 미만 5,000원
100,000 이상 ~ 150,000 미만 8,000원
150,000 이상 ~ 200,000 미만 14,000원
200,000 이상 ~ 220,000 미만 18,000원
220,000 이상 ~ 240,000 미만 24,000원
240,000 이상 ~ 260,000 미만 26,000원

리브피아 배송비 안내 닫기

  • 5,000원미만 주문시 : 5,000원
  • 5,000원이상 ~ 10,000원미만 주문시 : 4,000원
  • 10,000원이상 ~ 15,000원미만 주문시 : 3,000원
  • 15,000원이상 주문시 : 왕복무료
  • 평생대여도서 10,000원미만 주문시 : 2,000원
    (위의 금액은 왕복배송비입니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위의 배송비에 3000원이 추가됩니다.

도서예약안내 닫기

  • 예약도서 순번대로 SMS로 알려드립니다.
  • 전집인 경우 예약자 5명에 한해 예약신청 가능하며, 예약 시 결재 진행은 없으며, 입고 알림 신청 후 24시간이내 미 결재 시 예약 도서는 취소 됩니다.
  • 단행본은 알림 신청만 가능합니다
  • 예약은 상품페이지의 [보관하기]버튼 우측에 있는 [도서예약] 버튼을 클릭하셔서 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정보

뉴베리상, 내셔널 북 어워드 수상 작가 신시아 카도하타의 작품이다. 신시아 카도하타는 별다르지 않은 일상을 그려 내지만, 그 속에 담긴 주제 의식은 결코 단순하지 않다. 치열한 고민과 내적 갈등 속에서 자기만의 시선을 확립해 가는 주인공의 모습을 보여 주기 때문이다. 이 작품에서 다루는 ‘입양’이라는 소재는 뭇 사람들의 시선과 관심이 좀처럼 닿지 않는 소외된 영역이다. 신시아 카도하타는 주인공 ‘제이든’의 시선을 빌어 입양을 결정한 주체와 입양아 자신, 그리고 그 주변인들이 겪는 고충을 현실적이고 담담하게 그려 냈다.

그러나 입양이라는 특수한 주제와는 별개로 제이든이 앓고 있는 내면의 아픔과 짙은 내적 갈등은 ‘사춘기’라는 통로를 지나는 이 땅의 모든 청소년들의 아픔과 갈등이기도 하다. 그런 의미에서 <지구 반대편에서>는 더욱 특별한 소설이다. 그는 그 아픔과 갈등을 딛고 한 뼘 더 성장할 수 있을까? 지구 반대편에서 비로소 자신의 정체성을 발견한 소년 제이든의 내적 여정을 들려 준다.

출판사리뷰

뉴베리상, 내셔널 북 어워드 수상 작가 신시아 카도하타
고요하면서도 강력한 파장을 일으키다!


어린이 책과 청소년 소설의 탁월한 이야기꾼으로 검증된 작가, 신시아 카도하타. 젊음과 비극, 유머가 함께 어우러진 청소년 소설 《키라키라》로 뉴베리상을 수상하고, 《행운에 대한 한 가지 사실》로 내셔널 북 어워드를 수상한 그녀는 성장기를 지나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눈과 입이 되어 이 시대에 잔잔한 파장을 일으켰다. 신시아 카도하타는 별다르지 않은 일상을 그려 내지만, 그 속에 담긴 주제 의식은 결코 단순하지 않다. 치열한 고민과 내적 갈등 속에서 자기만의 시선을 확립해 가는 주인공의 모습을 보여 주기 때문이다. 이 작품에서 다루는 ‘입양’이라는 소재는 뭇 사람들의 시선과 관심이 좀처럼 닿지 않는 소외된 영역이다. 신시아 카도하타는 주인공 ‘제이든’의 시선을 빌어 입양을 결정한 주체와 입양아 자신, 그리고 그 주변인들이 겪는 고충을 현실적이고 담담하게 그려 냈다. 그러나 입양이라는 특수한 주제와는 별개로 제이든이 앓고 있는 내면의 아픔과 짙은 내적 갈등은 ‘사춘기’라는 통로를 지나는 이 땅의 모든 청소년들의 아픔과 갈등이기도 하다. 그런 의미에서 《지구 반대편에서》는 더욱 특별한 소설이다. 그는 그 아픔과 갈등을 딛고 한 뼘 더 성장할 수 있을까? 이제, 지구 반대편에서 비로소 자신의 정체성을 발견한 소년 제이든의 내적 여정을 따라가 보자.

찌릿한 전기처럼 사랑의 전류가 흐르는 소설!
사랑받고 사랑하는 법을 배워 가는
‘따뜻한 반항아’ 제이든의 이야기


여덟 살, 고아원을 떠나 미국에 사는 페니와 스티브의 가족이 된 제이든은 루마니아 출신 입양아다. 그는 간식이나 먹다 남은 음식을 자기만의 공간에 쟁여 두거나, 충동적으로 불을 지르기도 한다. 때로는 걷잡을 수 없는 불안 심리를 ‘반항적 달리기’로 해소하기도 한다. 바람을 가르며 온몸을 던져 전력 질주하다 보면 복잡하게 엉킨 생각들을 잠시나마 잊을 수 있기 때문이다. 페니와 스티브는 제이든의 이상 행동들을 꾸짖기보다 이해하고 대화로 풀어 가려 하지만, 그들 사이에는 보이지 않는 벽이 있다. 페니와 스티브를 향한 제이든의 마음 문이 굳게 잠겨 있기 때문이다.

“비행기는 구름을 뚫고 계속 올라갔고, 이제 창밖으로 보이던 도시의 불빛도 사라졌다. 그들은 이제 텅 빈 허공에 뜬 것 같았다. 제이든은 몇 시간 동안 그 허공을 멍하니 내다보았다. 와일더 박사는 그런 행동을 ‘스위치 내리기’라고 말했다.” - 본문 57쪽

기억조차 할 수 없는 어린 시절 ‘버림받은’ 자신의 운명이 따갑도록 아프게 다가올 때면 그는 이른바 ‘스위치 내리기’에 착수했다. 멍하니 허공을 바라보며 자기 안으로 파고드는 그 시간이 “얼마나 오래 갈지 아무도 알 수 없었다.” 사랑받을 줄도, 사랑할 줄도 모르는 제이든의 고장 난 심장은 페니의 지극한 이해와 관심 속에서도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다. 페니와 스티브에게서 벗어나고자 몸부림치는 스티브는 과연 사랑받고 사랑하는 법을 배울 수 있을까?

세상 저 끝으로 달려,
지구 반대편에서 너를 만나다!


상처투성이 제이든의 가슴 한 켠에는 은근한 사랑의 전류가 흐르고 있다. 그것은 눈으로 볼 수도, 손으로 만질 수도 없지만, 전선을 타고 흘러가 세상의 불을 밝히는 ‘전기’처럼 그의 마음의 통로를 타고 흘러가 내면의 불을 밝히는 힘이다. 제이든은 페니와 스티브의 사랑을 거부하고 끊임없이 반항을 일삼지만, 실상은 누군가와 진정으로 ‘교감’하고 싶어 하는 그의 갈망이 전혀 다른 방식으로 표출된 것이다. 그의 갈망은 ‘전기’에 대한 생각으로 집요하게 이어진다.

“제이든은 사람들이 흔히 쓰는 그 ‘사랑’이라는 말의 의미조차 알지 못했다. 두 사람 사이에 전기가 통하는 것 같은 건가? 알 수 없었다.” - 본문 14, 15쪽

나 아닌 누군가와 연결되기를 바라는 제이든의 은밀한 소망은 놀랍게도 지구 반대편에서 이루어진 뜻밖의 만남을 통해 실현된다. 동생을 입양하기 위해 떠난 카자흐스탄에서 자꾸만 눈에 밟히는 한 아이를 만나게 된 것이다. 그의 내면에 고여 있던 사랑의 전류가 다시 뜨겁게 흐를 수 있도록 동력을 준 디마시. 제이든은 디마시를 통해 어렴풋이 사랑의 의미를 깨달아 간다. 따뜻한 반항아 스티브가 자신의 진정한 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을 무심한 듯 담담한 문체로 풀어 가는 이 소설은 입양과 사랑 그리고 상실에 대해 묵직하고 깊은 울림을 남길 것이다.

목차

목차가 없는 도서입니다.

작가소개


저자 : 신시아 카도하타

작가 신시아 카도하타는 《키라키라》로 2005년 뉴베리상을, 《들꽃》으로 2007년 제인 애덤스 어린이책상과 펜 USA상을, 《행운에 대한 한 가지 사실》로 2013년 내셔널 북 어워드를 받았습니다. 이 밖에도 《폭죽!》, 《아름다움의 바깥》, 《백만 가지 회색》과 어른을 위한 소설도 여러 편 썼습니다. 지금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남자친구 조지, 사랑하는 아들 새미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신시아 카도하타는 카자흐스탄에 갔을 때 사과나무에서 민들레 같은 씨앗이 하늘로 가득 날아오르는 모습을 보았고, 그때의 느낌을 살려 《지구 반대편에》를 썼습니다.


회원리뷰 (0)

리뷰작성시 100P 지급/추천에 따라 최대 6,000P 지급

리뷰쓰기

님의 소중한 구매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만족도
제목
내용
top
cj대한통운 카톡 친구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