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는 내친구 79) 빨리 놀자 삼총사(신)
  • 채인선 (지은이)
  • 한지선 (그림)
  • 논장 펴냄
  • 2023.03.28 출간일

책

  • 대여정보대여중 (반납예정일 : 2023-10-25)
  • 분야명작,문학
  • 추천연령3-4학년
  • 상세정보17x22.3cm | 128쪽 | 9788984144958
  • 도서정가 13,000원
  • 대여가격 1,200원 [20일간]
  • 나의 대여이력
  • 배송비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현재 대여중 입니다.

대여료 책정기준 닫기

정가 대여료
0 이상 ~ 6,000 미만 600원
6,000 이상 ~ 10,000 미만 1,000원
10,000 이상 ~ 14,000 미만 1,000원
14,000 이상 ~ 17,000 미만 1,200원
17,000 이상 ~ 20,000 미만 1,500원
20,000 이상 ~ 28,000 미만 2,000원
28,000 이상 ~ 35,000 미만 2,500원
35,000 이상 ~ 50,000 미만 3,000원
50,000 이상 ~ 100,000 미만 5,000원
100,000 이상 ~ 150,000 미만 8,000원
150,000 이상 ~ 200,000 미만 14,000원
200,000 이상 ~ 220,000 미만 18,000원
220,000 이상 ~ 240,000 미만 24,000원
240,000 이상 ~ 260,000 미만 26,000원

리브피아 배송비 안내 닫기

  • 15,000원미만 주문시 : 5,000원
  • 15,000원이상 주문시 : 왕복무료
  • 평생대여도서 10,000원미만 주문시 : 2,000원
    (위의 금액은 왕복배송비입니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위의 배송비에 3000원이 추가됩니다.

도서예약안내 닫기

  • 예약도서 순번대로 SMS로 알려드립니다.
  • 전집인 경우 예약자 5명에 한해 예약신청 가능하며, 예약 시 결재 진행은 없으며, 입고 알림 신청 후 24시간이내 미 결재 시 예약 도서는 취소 됩니다.
  • 단행본은 알림 신청만 가능합니다
  • 예약은 상품페이지의 [보관하기]버튼 우측에 있는 [도서예약] 버튼을 클릭하셔서 하실 수 있습니다.

고객이 많이 본 상품

관련시리즈

1. (그림책은 내 친구 43) 수영장에 간 날

2. (동화는 내친구 01) 다람쥐와 마법의 반지

3. (동화는 내친구 02) 말썽꾸러기 고양이와 풍선 장수 할머니

4. (동화는 내친구 03) 도둑맞은 다이아몬드

5. (동화는 내친구 04) 엉터리 명탐정 개

6. (동화는 내친구 05) 내 친구 해리는 아무도 못 말려

7. (동화는 내친구 06) 느릅나무 거리의 개구쟁이들

8. (동화는 내친구 07) 학교에 간 사자

9. (동화는 내친구 07) 학교에 간 사자 (개정판)파란색

10. (동화는 내친구 08) 나 이사 갈 거야

11. (동화는 내친구 09) 떠들썩한 마을의 아이들

12. (동화는 내친구 10) 우리 선생님 최고

13. (동화는 내친구 11) 사람이 되고 싶었던 고양이

14. (동화는 내친구 12) 바다의 노래 : 개정판

15. (동화는 내친구 13) 에밀은 사고뭉치

16. (동화는 내친구 13) 에밀은 사고뭉치(개정판)

17. (동화는 내친구 14) 피오리몬드 공주의 목걸이

18. (동화는 내친구 15) 우리들만의 천국

19. (동화는 내친구 16) 나는 잡동사니 대장

20. (동화는 내친구 17) 호호 아줌마가 작아졌어요

21. (동화는 내친구 18) 생쥐 아가씨와 고양이 아저씨

22. (동화는 내친구 19) 늑대숲 소쿠리숲 도둑숲

23. (동화는 내친구 20) 버블과 스퀵 대소동

24. (동화는 내친구 21) 아무도 모르는 작은 나라 : 모든 것이 작은 코로보쿠루 이야기 1

25. (동화는 내친구 22) 콩알만한 작은 개 : 모든 것이 작은 코로보쿠루 이야기 2

26. (동화는 내친구 23) 별에서 떨어진 작은 사람 : 모든 것이 작은 코로보쿠루 이야기 3

27. (동화는 내친구 24) 신비한 눈을 가진 아이 : 모든 것이 작은 코로보쿠루 이야기 4

28. (동화는 내친구 25) 꼬마 아가씨 뱀밥뜨기의 모험 : 모든 것이 작은 코로보쿠루 이야기 5

29. (동화는 내친구 26) 눈이 딱 마주쳤어요

30. (동화는 내친구 27) 총이의 잠자리

31. (동화는 내친구 28) 소년탐정 칼레 1 : 초대하지 않은 손님

32. (동화는 내친구 29) 소년탐정 칼레 2 : 위험에 빠진 에바 로타

33. (동화는 내친구 30) 소년탐정 칼레 3 : 라스무손 박사의 비밀 문서

34. (동화는 내친구 31) 세이 강에서 보낸 여름 (개정판)

35. (동화는 내친구 31) 피라미호의 모험 1

36. (동화는 내친구 32) 피라미호의 모험 2

37. (동화는 내친구 33) 꼬마 백만장자 팀 탈러 1 : 웃음을 팔아 버린

38. (동화는 내친구 34) 꼬마 백만장자 팀 탈러 2 : 웃음을 팔아 버린

39. (동화는 내친구 35) 재미있는 집의 리사벳

40. (동화는 내친구 36) 첫눈이 일찍 오는 마을의 동화

41. (동화는 내친구 37) 오츠벨과 코끼리

42. (동화는 내친구 38) 외딴 집 외딴 다락방에서

43. (동화는 내친구 39) 장화가 나빠

44. (동화는 내친구 40) 할머니의 비행기

45. (동화는 내친구 41) 꼬마 토드

46. (동화는 내친구 42) 장미와 반지

47. (동화는 내친구 43) 꼬마 바이킹 비케 1 : 힘센 사나이들

48. (동화는 내친구 44) 꼬마 바이킹 비케 2 : 독재자의 도시

49. (동화는 내친구 45) 못된 마거릿

50. (동화는 내친구 46) 웨인스콧 족제비

51. (동화는 내친구 47) 벌거숭이 왕자 덜신

52. (동화는 내친구 48) 멋진 여우 씨

53. (동화는 내친구 48) 멋진 여우 씨 (개정판)

54. (동화는 내친구 49) 헴록 산의 곰

55. (동화는 내친구 50) 바람 저편 행복한 섬

56. (동화는 내친구 51) 바다 속 왕국

57. (동화는 내친구 52) 줄어드는 아이 트리혼

58. (동화는 내친구 53) 트리혼의 보물 나무

59. (동화는 내친구 54) 트리혼의 세 가지 소원

60. (동화는 내친구 55) 꼬마 할머니의 비밀

61. (동화는 내친구 56) 시카고에 간 김파리

62. (동화는 내친구 57) 나는 시궁쥐였어요!

63. (동화는 내친구 58) 카를슈타인 백작

64. (동화는 내친구 59) 아빠 고르기

65. (동화는 내친구 60) 삐뚤빼뚤 쓰는 법

66. (동화는 내친구 61) 노래기야, 춤춰라!

67. (동화는 내친구 63) 비행기와 하느님과 똥

68. (동화는 내친구 67) 아빠하고 나하고

69. (동화는 내친구 68) 샤워하는 올빼미

70. (동화는 내친구 73) 말썽꾼 해리가 달에 간다고?

71. (동화는 내친구 74) 말썽꾼 해리와 진흙 그렘린 소동

72. (동화는 내친구 75) 독수리와 비둘기

73. (동화는 내친구 76) 뛰어라 점프!

대여중

74. (동화는 내친구 79) 빨리 놀자 삼총사(신)

75. (동화는 내친구 79) 빨리 놀자 삼총사(신)

대여중

76. (동화는 내친구 87) 잊을 수 없는 외투

77. (동화는 내친구 89) 내 마음 배송 완료

78. (동화는 내친구 94) 일기렐라

79. 콩알탄 삼총사 : 사라진 동수를 찾아라!

   

도서정보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사는 해령이, 수미, 예은이는 늘 함께 어울리는 삼총사다. 날마다 모여서 시끌시끌 온갖 법석을 떨며 뒹굴고 구르다 티격태격 싸우고 토라지고, 하지만 빨리 놀고 싶은 마음을 참지 못해 어느 틈에 다시 하하호호 어울리는 삼총사. 그 신나는 놀이의 시간을 ‘당근’이 마치 옆에서 이야기하듯 조근조근 친근하게 들려준다.

발랄한 상상력과 현실적인 감수성을 담아내, 지금 우리 어린이들에게 꼭 필요한 부분을 채워 준다는 평을 듣는 작가 채인선은 《빨리 놀자 삼총사》에서 놀이를 잃어버린 요즘 아이들을 안타깝게 바라보며 자신의 아이들, 친구들, 그 엄마들과 어울렸던 행복한 시간을 아기자기하게 펼쳐 보인다.

탁 터진 들판이나 구불구불한 골목길이 아닌, 도시의 아파트 단지에서도 얼마든지 가능한 그 시간은 아이들이라면 누구라도 공감할 감성으로 독자를 사로잡는다. 어지러운 방을 치우는 것도 놀이가 되듯 어떤 일도 놀이로 만들어 버리는 생기발랄함에 몸이 들썩들썩, 그만 책을 덮고 친구들과 한바탕 몸을 움직이며 놀고 싶은 마음이 절로 든다.

출판사리뷰

함께 노는 놀이의 재미와 기쁨!
아이들은 놀이로 자란다고 하지요.
제대로 놀지 못하는 요즘 아이들의 숨통을 틔워 주어요.
날마다 이 집 저 집 몰려다니는 빨리 놀자 삼총사,
이름 대신 당근, 시금치, 맛살이라는 별명으로 통하는 빨리 놀자 삼총사,
틈만 나면 놀고 틈이 없어도 노는,
그 신나는 놀이의 세계를 실감 나게 만나요!

■ 놀아도 놀아도 놀거리가 생기는 빨리 놀자 삼총사
우리는 놀기 대장이에요. 그래서 이름도 빨리 놀자 삼총사죠.
엄마들은 놀이의 반은 싸움이라고 놀리지만, 아무런들 어때요?
아무리 싸우고 토라져도 다음날이면 새까맣게 잊는걸요.
김밥놀이, 병원놀이, 정리 정돈 놀이…….
재미있는 놀이가 얼마나 많은데 한시라도 낭비할 순 없잖아요.
공부는 언제 하느냐고요? 걱정 마세요.
책 읽기 놀이, 글쓰기 놀이, 공부놀이가 있는걸요!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사는 해령이, 수미, 예은이는 늘 함께 어울리는 삼총사다.
날마다 모여서 시끌시끌 온갖 법석을 떨며 뒹굴고 구르다 티격태격 싸우고 토라지고,
하지만 빨리 놀고 싶은 마음을 참지 못해 어느 틈에 다시 하하호호 어울리는 삼총사.
그 신나는 놀이의 시간을 ‘당근’이 마치 옆에서 이야기하듯 조근조근 친근하게 들려준다.

언제부터인지는 잘 기억나지 않지만 다들 김밥을 좋아해서 시작한 김밥놀이. 하도 말아서 점점 얇아진 자줏빛 이불을 깔고 그 위에 벌렁 드러누워 돌돌 이불을 굴리며 방바닥을 굴러간다. 한 번 두 번 몇 번이고 구르다 보면 온몸이 땀으로 흥건해지는 건 예사, 결국 김밥 옆구리 터지듯, 맛살과 당근과 시금치 틈바구니에 낀 시금치 동생 선미 달걀이 비명을 지르며 튀어나온다.
뒤이어 삼총사가 “아이고 다리야, 허리야.” 아우성을 지르며 기어 나오면 김밥놀이는 끝, 이제 병원놀이를 시작할 시간이다. 김밥놀이 때문에 온몸에 멍이 들고 팔다리가 안 펴지는 다친 환자들을 치료해야 하니까.
이 놀이에서는 가장 막내 선미가 의사 선생님이다. 아빠의 흰 와이셔츠를 걸친 선미 선생님은 근엄한 얼굴로 다리미판 수술대에 누운 환자의 입에 어릴 적에 빨던 우유병을 물린다. 마취 주사라면서. 놀랍게도 선미 선생님은 죽은 사람도 살려 내는 정말 대단한 의사 선생님이다.
병원놀이, 숨바꼭질, 버스놀이, 한바탕 놀다 보면 방은 그야말로 제멋대로 난장판이다. 그럴 땐 정리 정돈 놀이를 하는데, 이 놀이는 정말 쉽다. 크게 노래를 부르며 춤추듯 우아한 몸짓으로 이 방 저 방 다니며 흩어진 물건들을 제자리에 갖다 두면 되니까.
자질구레한 이삿짐을 꾸려 여기저기 살 집을 찾아다니는 이사놀이, 그중에 ‘왜 태어났을까’ 놀이는 좀 특별하다. 처음에는 분명 엄마한테 혼나는 처량한 기분이었는데 놀랍게도 시를 짓는 동안, 아니 놀이를 하는 동안 점점 우스운 기분으로 달라져 버리는 게 아닌가.
어떤 일도 어떤 상황도 놀이로 바꿔 버리는 놀라운 삼총사, 그러니 계단귀신과 승강기귀신도 맥을 못 출 수밖에. 도대체 허풍 떨기 같은 자랑에 끝이 있기나 할까?
사소한 말다툼으로 빨리 놀자 삼총사가 둘만 놀자 이총사에 혼자 남은 외톨이가 되기도 하지만, 아무리 샐쭉하니 토라져도 서로의 편지를 전해 주는 우체통 놀이라면 풀리지 않을 문제는 없다. 어서 빨리 놀고 싶은 마음을 굳이 참을 필요는 없으니까.

발랄한 상상력과 현실적인 감수성을 담아내, 지금 우리 어린이들에게 꼭 필요한 부분을 채워 준다는 평을 듣는 작가 채인선은 《빨리 놀자 삼총사》에서 놀이를 잃어버린 요즘 아이들을 안타깝게 바라보며 자신의 아이들, 친구들, 그 엄마들과 어울렸던 행복한 시간을 아기자기하게 펼쳐 보인다. 탁 터진 들판이나 구불구불한 골목길이 아닌, 도시의 아파트 단지에서도 얼마든지 가능한 그 시간은 아이들이라면 누구라도 공감할 감성으로 독자를 사로잡는다. 어지러운 방을 치우는 것도 놀이가 되듯 어떤 일도 놀이로 만들어 버리는 생기발랄함에 몸이 들썩들썩, 그만 책을 덮고 친구들과 한바탕 몸을 움직이며 놀고 싶은 마음이 절로 든다.

“아이들을 놀지 못하게 막는 건 식물에게 햇빛을 막는 것과 같습니다. 어릴 적에 햇빛 속에서 놀아야 어른이 되었을 때 우울증에 안 걸립니다. 바람 불고 눈보라 치는 날이 걱정된다면 아이들을 놀려야 합니다. 그 어떤 것에도 굴하지 않는 절대 긍정성은 어릴 때 실컷 논 시간만큼 형성됩니다. 아무리 남부럽지 않은 성공을 거두었다 해도 행복한 유년을 갖지 못했다면 측은한 사람일지 모릅니다. 공부만큼 중요한 것이 노는 것입니다. 딱 공부한 시간만큼 놀 수 있도록 해 주세요.”
작가의 말에는 진심으로 아이의 행복을 바라는 어른의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학교와 학원을 오가며 게임과 스마트폰에 빠져 사는 요즘 아이들,
놀 줄도 몰라 노는 법도 학원에서 배우는 요즘 아이들에게
어릴 때는 무조건 놀아야 한다고 하면 너무 다른 세상의 이야기일까?
하지만 어린 시절 마음껏 논 행복한 기억이 어른이 되어 힘든 세상을 살아 내는 힘이라고 한다면,
더구나 그 시간이 엄마 삼총사처럼 아이 옆의 다른 가족에게도 행복함을 주는 시간이라면,
이제부터는 아이가 놀이터에서 뛰어노는 모습을 정말 흐뭇하게 바라볼 수 있지 않을까.




목차

김밥놀이
병원놀이
정리 정돈 놀이
선미의 이사놀이
허풍 떨기
나는 왜 태어났을까?
계단귀신과 승강기귀신
선미가 우체통이 된 사연
눈사람놀이
공부놀이

작가소개


지은이 : 채인선

남한강이 흐르는 충주의 한적한 시골에 정착해 사과나무를 키우며 살고 있습니다. 그동안 그림책, 동화책을 포함해 60여 권의 책을 썼으며 교과서에 실린 작품으로는 《내 짝꿍 최영대》, 《손 큰 할머니의 만두 만들기》, 《나는 나의 주인》, 《가족의 가족을 뭐라고 부르지?》, 《아름다운 가치사전》, 《원숭이 오누이》가 있습니다. 최근 그림책으로 《할머니는 과연 무얼 뜨고 계실까?》, 《오빠한테 질 수 없어!》, 《내 차를 운전하기 위해서는》 등이 있습니다. 초록아이에서는 《나의 첫 국어사전》을 펴냈습니다. 자택에 다락방도서관을 열어 일요일마다 개방하고 있고 도서관에 오는 아이들이 맘껏 뛰어놀 수 있도록 ‘이야기 정원’에 놀이터를 조성하고 있습니다.
blog.naver.com/arrige_8649 채인선의 이야기 정원


회원리뷰 (0)

리뷰작성시 100P 지급/추천에 따라 최대 6,000P 지급

리뷰쓰기

님의 소중한 구매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만족도
제목
내용
밀크북 바로가기
top
카톡 친구추가 모바일리브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