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계절 저학년문고 39) 여치가 거미줄에서 탈출했다
  • 덕치초등학교 2학년 아이들
  • 덕치초등학교 2학년 아이들 그림
  • 김용택 편
  • 사계절출판사 펴냄
  • 2008.02.05 출간일

책

  • 대여정보대여중
  • 분야우리창작
  • 추천연령1-2학년
  • 상세정보16.4x22.4cm | 94쪽 | 9788958282730
  • 도서정가 7,500원
  • 대여가격 800원 [20일간]
  • 나의 대여이력
  • 배송비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현재 대여중 입니다.

대여료 책정기준 닫기

정가 대여료
0 이상 ~ 6,000 미만 600원
6,000 이상 ~ 10,000 미만 1,000원
10,000 이상 ~ 14,000 미만 1,000원
14,000 이상 ~ 17,000 미만 1,200원
17,000 이상 ~ 20,000 미만 1,500원
20,000 이상 ~ 28,000 미만 2,000원
28,000 이상 ~ 35,000 미만 2,500원
35,000 이상 ~ 50,000 미만 3,000원
50,000 이상 ~ 100,000 미만 5,000원
100,000 이상 ~ 150,000 미만 8,000원
150,000 이상 ~ 200,000 미만 14,000원
200,000 이상 ~ 220,000 미만 18,000원
220,000 이상 ~ 240,000 미만 24,000원
240,000 이상 ~ 260,000 미만 26,000원

리브피아 배송비 안내 닫기

  • 15,000원미만 주문시 : 5,000원
  • 15,000원이상 주문시 : 왕복무료
  • 평생대여도서 10,000원미만 주문시 : 2,000원
    (위의 금액은 왕복배송비입니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위의 배송비에 3000원이 추가됩니다.

도서예약안내 닫기

  • 예약도서 순번대로 SMS로 알려드립니다.
  • 전집인 경우 예약자 5명에 한해 예약신청 가능하며, 예약 시 결재 진행은 없으며, 입고 알림 신청 후 24시간이내 미 결재 시 예약 도서는 취소 됩니다.
  • 단행본은 알림 신청만 가능합니다
  • 예약은 상품페이지의 [보관하기]버튼 우측에 있는 [도서예약] 버튼을 클릭하셔서 하실 수 있습니다.

고객이 많이 본 상품

관련시리즈

1. (사계절 저학년문고 01) 동화책을 먹은 바둑이

대여중

2. (사계절 저학년문고 02) 혼자서도 할 수 있어요

대여중

3. (사계절 저학년문고 03) 굴참나무와 오색딱따구리

대여중

4. (사계절 저학년문고 04) 화요일의 두꺼비

대여중

5. (사계절 저학년문고 05) 쿨쿨 할아버지 잠 깬 날

대여중

6. (사계절 저학년문고 06) 세상이 생겨난 이야기 : 마르지 않는 옛이야기 샘 1

대여중

7. (사계절 저학년문고 07) 별난 재주꾼 이야기 : 마르지 않는 옛이야기 샘 2

대여중

8. (사계절 저학년문고 08) 재치가 배꼽 잡는 이야기 : 마르지 않는 옛이야기 샘 3

대여중

9. (사계절 저학년문고 09) 가슴 뭉클한 옛날 이야기 : 마르지 않는 옛이야기 샘 4

대여중

10. (사계절 저학년문고 10) 어찌하여 그리 된 이야기 : 마르지 않는 옛이야기 샘 5

대여중

11. (사계절 저학년문고 11) 너 먼저 울지 마

대여중

12. (사계절 저학년문고 12) 신발 속에 사는 악어

대여중

13. (사계절 저학년문고 13) 내 이름은 나답게

대여중

14. (사계절 저학년문고 14) 토통 여우

대여중

15. (사계절 저학년문고 15) 보리타작 하는 날

대여중

16. (사계절 저학년문고 16) 벌렁코 하영이

대여중

17. (사계절 저학년문고 17) 오줌 멀리싸기 시합

대여중

18. (사계절 저학년문고 18) 나는 고도슴치야

대여중

19. (사계절 저학년문고 19) 미리 쓰는 방학 일기

대여중

20. (사계절 저학년문고 20) 나답게와 나고은

대여중

21. (사계절 저학년문고 21) 선생님은 모르는 게 너무 많아

대여중

22. (사계절 저학년문고 22) 고양이가 내 뱃속에서

대여중

23. (사계절 저학년문고 23) 내 친구 꼬마 용

대여중

24. (사계절 저학년문고 24) 약초 할아버지와 골짜기 친구들 1

대여중

25. (사계절 저학년문고 25) 약초 할아버지와 골짜기 친구들 2

대여중

26. (사계절 저학년문고 26) 가방 들어 주는 아이

대여중

27. (사계절 저학년문고 27) 북두칠성을 따라간 지하철도

대여중

28. (사계절 저학년문고 28) 지붕이 뻥 뚫렸으면 좋겠어

대여중

29. (사계절 저학년문고 29) 악어입과 하마입이 만났을 때

대여중

30. (사계절 저학년문고 30) 넌 누구야

대여중

31. (사계절 저학년문고 31) 슬픈 종소리

대여중

32. (사계절 저학년문고 32) 모두가 고릴라

대여중

33. (사계절 저학년문고 33) 일기 도서관

대여중

34. (사계절 저학년문고 34) 아니, 방귀 뽕나무

대여중

35. (사계절 저학년문고 35) 말풍선 거울

대여중

36. (사계절 저학년문고 36) 내 사랑 파란 나무 숲

대여중

37. (사계절 저학년문고 37) 가랑비 가랑가랑 가랑파 가랑가랑

대여중

38. (사계절 저학년문고 38) 마두의 말씨앗

대여중

39. (사계절 저학년문고 39) 여치가 거미줄에서 탈출했다

대여중

40. (사계절 저학년문고 40) 뻥쟁이 왕털이

대여중

41. (사계절 저학년문고 41) 어느 날, 오로지는

대여중

42. (사계절 저학년문고 42) ㄹ 받침 한 글자

대여중

43. (사계절 저학년문고 43) 세번째 별명 꿀꿀이

대여중

44. (사계절 저학년문고 44) 이상한 귓속말

대여중

45. (사계절 저학년문고 45) 선돌이와 돋보기

대여중

46. (사계절 저학년문고 46) 호박 속에서 자란 토끼

대여중

47. (사계절 저학년문고 47) 만복 마을 장똑 새

대여중

48. (사계절 저학년문고 48) 고것참 힘이 세네

대여중

49. (사계절 저학년문고 49) 무적의 용사 쿨맨

대여중

50. (사계절 저학년문고 51) 오십 번은 너무해

대여중

51. (사계절 저학년문고 53) 화해하기 보고서 : 은지와 호찬이 시리즈 1

대여중

52. (사계절 저학년문고 54) 개구리 폭탄 대결투 : 은지와 호찬이 시리즈 2

대여중

53. (사계절 저학년문고 55) 반짝 구두 대소동 : 은지와 호찬이 시리즈 3

입고준비중

54. (사계절 저학년문고 58) 화산 폭발 생일 파티 : 은지와 호찬이 시리즈 6

대여중

55. (사계절 저학년문고 61) 콧구멍 왕자

대여중

56. (사계절 저학년문고 62) 나의 진주 드레스

대여중

57. (사계절 저학년문고 63) 풍선 바이러스

대여중

58. (사계절 저학년문고 64) 하룻밤

대여중

59. (사계절 저학년문고 65) 책가방 토끼

대여중    

도서정보

김용택 시인이 2007년 한해 동안 가르친 전북 임실군 덕치마을 덕치초등학교 2학년 아이들 열네 명이 쓰고 그린 글과 그림으로 구성된 동시집. 어른들 때문에 '시들어가던 나뭇잎'들이 자연과 놀면서 '파랗게 되살아나는' 광경을 일년 동안 지켜보면서 느낀 감동과 사랑을 고백하고 있다. 남을 누르고 나 혼자 일등하는 것보다 자연과 이웃하며 어울려 사는 것의 중요성과 자연과 노는 방법을 전해주는 동시집이다.

출판사리뷰

섬진강 시인 김용택 선생님과 자연의 아이들이 전하는 ‘자연과 노는 방법’

자연의 아이들
섬진강 시인 김용택은 덕치초등학교에서 오랫동안 아이들을 가르쳐왔다. 그것도 주로 2학년 아이들을. 그 이유는 뭘까?
시인의 말을 빌리면 2학년 아이들은 “일관성이라고는 눈곱만큼도 없으며, 이성과 논리가 발을 내릴 수 없는” 아이들이다. 게다가 “한순간도 가만히 있지 않고, 혼나는 그 순간만 빼놓고는 절대 심각한 게 없는” 학년이다. 교사로서는 지도하기 힘든 아이들일 터인데도 굳이 2학년만을 가르쳐온 이유는 무엇일까?
시인은 말한다. “이 세상에서 가장 진지한” 학년이 바로 또 2학년 아이들이며, “그림을 그리거나 글을 쓰거나 책을 읽을 때는 정말 놀랍게도 죽은 듯이 고요한” 학년이 2학년이다.
“그 무엇도 결정된 게 하나도 없는 아이들”이자 “절대 믿지 못할 아이들”이지만 “이 세상에서 진실과 정직과 사랑이 통하는 데”가 바로 이 아이들이기 때문이다.
이런 아이들과 일년을 보내자니 시인은 선생으로서 무척 괴로웠을 것이다. 그것도 늘 서너명만 가르치다가 갑자기 열네 명으로 늘어난 이 대책없는 아이들 때문에 시인은 가뜩이나 작은 키가 더 눌렸을 것이다. “지난 일년 동안 있었던 일을 다 말하라고 하면 어디로 숨어 버”리고 싶을 정도로 김용택 시인은 교사로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김용택은 시인이기 이전에 교사로서 “지난 일년이 인생에서 가장 복되고 행복하고 신나는 시절이었음을” 주저하지 않고 고백한다. 그건 바로 이 아이들이 자연 그 자체이기 때문이다. 2학년의 속성상 “앞뒤가 안 맞고 논리가 정연할 리도 없고, 또 그럴 필요도 없는 아주 자유로운 글”을 써대는 자연의 아이들과 일년 동안 글쓰기와 그림그리기를 하면서 김용택은 자연의 “찬란하고 눈부신 회생”을 본다.

서툴고 엉뚱하지만, 빛나는 아이들의 눈
『여치가 거미줄에서 탈출했다』는 김용택 시인이 2007년 한해 동안 가르친 전북 임실군 덕치마을 덕치초등학교 2학년 아이들 열네 명이 쓰고 그린 글과 그림으로 구성된 책이다.

1부 <오동꽃을 처음 알았네>에서는 아이들이 주변에서 흔히 보는 자연물에 대해 쓴 시와 일기들을 볼 수 있다.

오동꽃은 보라색이네 / 이 마을 저 마을 없는 데가 없네 / 나는 오동꽃을 처음으로 알았네.
-「오동꽃 처음 안 날」 (정현아)

석 줄로 된 지극히 단순한 이 시는 실제 덕치마을 산들에 늦봄이 되면 가장 흔하게 피어나는 오동나무 꽃을 서울에서 전학 온 아이가 본 그대로를 써놓은 것이다. 하지만 아무런 미사여구가 없이 사실 그 자체로도 아름다운 시가 된다. 학교 가는 길에 본 달팽이에 대해 시를 쓰고, 참새 본 것을 일기로 기록하면 그 자체로 아름다운 글들이 된다. 이건 여느 도시의 아이들 생활에서도 포착되는 ‘자연’이다. 우리 주변에 흔하게 널린 풀 한 포기, 벌레 한 마리, 바람, 구름 등이 이 아이들 눈에 잡히면 때묻지 않고 순수한 자연으로 되살아난다.

2부 <나는 커서 농부가 될 거다> 는 덕치초등학교 2학년 아이들의 생활에 대한 기록이 들어 있다.

(…)나는 일하는 게 재미있네 / 또 일을 하면 기분이 상쾌해지네 / 나는 커서 농부가 될 거다.
-「일」부분(양대길)
집안사정상 어린 나이에 어른 몫을 해내야 하는 아이는 자신이 떠맡은 일을 힘들어하거나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오히려 재미있게, 기분 좋게 받아들이며 당당히 말한다. 커서 농부가 되겠다고.
“일기 줄거리를 만들”기 위해 일부러 (쓰레기를 발로 차는) 사건을 만드는 것 역시 여느 도시 아이들의 마음과 똑같다(「쓰레기」양승진). 그런데도 이 아이들의 글이 유난히 돋보이고 엄숙하게까지 느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건 바로 솔직한 마음이 그대로 드러나기 때문이다. 억지로 감추지 않고 속이지 않고,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드러내는 것. 쉬운 것 같지만 지금 우리 아이들에겐 이조차도 힘들다.

3부 <언니는 울보>는 이 아이들의 가족과 이웃에 대한 이야기이다.
일만 하고 돌아가는 삼촌에 대해 쓴 시는 읽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든다.

오늘은 삼촌이 왔다 갔다 / 삼촌은 일만 하고 갔다 / 삼촌 물건을 갈 때 챙겨 주었다 / 그리고 대건이는 밖에 나가 삼촌한테 / 손을 흔들어 주었다 / 나도 흔들어 주었다 / 집에 들어가 저녁밥을 먹었다 / 너무 슬슬(‘쓸쓸’)했다. -「삼촌」(양대길)

그냥 있었던 일 그대로를 무덤덤하게 쓴, 기교도 장식도 하나 없는, 시라고 하기에도 어색한 글인데 신기하게도 웬만한 시들보다 더한 감동을 준다.
이 사람 저 사람 도와주고 자기 자신을 대견해하는 마음을 일기로 쓴 「내가 도와줬다」(노희진)도 아이다운 마음이 느껴지면서 빙그레 웃음이 나오는 글이다.

자연과 노는 방법
『여치가 거미줄에서 탈출했다』에 실린 시와 일기들이 아름답게 빛나는 것은 이 글을 쓴 아이들이 시골 아이들이기 때문이 아니다. 이 책에 나오는 시와 일기에서 포착되는 소재와 사건은 도시건 지방이건 우리 일상에서 흔하게 일어나는 것들이다. 오늘날 우리 사회에 ‘시골’이란 남아 있지 않고, 지방 ‘도시’만 존재하듯이 아이들 수가 부쩍 늘어난 덕치초교에도 도시에서 온 아이들도 있으며, 아이들 글에서 엿보이듯이 생활 역시 도시와 다를 바가 없다. 중요한 것은 ‘아이다운’ 눈과 마음, 온몸으로 삶을 ‘자연스레’ 받아들이는 것이다. 다른 아이들이 덕치마을 아이들처럼 사유하지 못하는 것은 ‘자연과 노는 일’을 빼앗겨 버렸기 때문이다. 김용택은 「엮은이의 말」을 통해 교사로서 우리에게 따끔한 가르침을 전한다.

“이 세상에 나 말고 다른 생명이 있다는 것을 빼앗아 버린” 것은 바로 우리 어른들이다.
김용택은 “자연과 서로 어울려 사는 것을” 빼앗아 버리고, “남을 누르고, 나만 혼자 일등 하여 잘 먹고 잘 사는 공부”를 아이들에게 가르치는 어른들을 질책한다. 또한 교사로서 자신은 “늘 혼내고 나무라고 탓하는” 나쁜 어른이었다고 반성하면서, 어른들 때문에 “시들어가던 나뭇잎”들이 자연과 놀면서 “파랗게 되살아나는” 광경을 일년 동안 지켜보면서 느낀 감동과 사랑을 고백한다. 이 책에 담긴 내용과 이 책의 주인공들은 “엄마야, 강변 살자”(섬진강의 아이들, 1년간의 기록)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로 설 연휴에 텔레비전을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목차

엮은이의 말 이 책을 읽는 모든 사람들에게

1부 오동꽃을 처음 알았네
왜가리 / 술래잡기 / 봄비 / 참새 집을 보다 / 오동꽃 처음 안 날 / 콩 / 돌돌 만 나뭇잎 / 복숭아꽃 / 나뭇잎 / 들판 / 달팽이 / 빨강 / 참새와 바람 / 참새 / 잠자리 / 새똥 / 옥수수 / 개미 / 여치와 거미 / 뱀

2부 나는 커서 농부가 될 거다
달팽이 / 일 / 뱀 / 두려움 / 쓰레기 / 싹이 돋은 나팔꽃 / 밤하늘 / 심심한 하루 / 개구리를 무서워하는 태성이 / 농약 / 라면을 먹다 / 생일 / 부끄러운 날 / 다리 / 나비 / 양말 / 물안개 / 내 친구

3부 언니는 울보
가옆은 소 / 지게 / 엄마 / 엄마가 한숨 쉬는 모습 / 언니는 울보 / 삼촌 / 파마 / 오후에 전화 한 통 / 놀래키기 / 산소 / 내가 도와줬다

회원리뷰 (0)

리뷰작성시 100P 지급/추천에 따라 최대 6,000P 지급

이 분야의 신상품

책
개암나무
800원
책
주니어김영사
1,000원
책
별숲
1,000원

리뷰쓰기

님의 소중한 구매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만족도
제목
내용
밀크북 바로가기
top
카톡 친구추가 모바일리브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