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림보 그림책 34) 건물들이 휴가를 갔어요
  • 이금희 글.그림
  • 느림보 펴냄
  • 2011.07.08 출간일

책

  • 대여정보대여중 (반납예정일 : 2018-10-27)
  • 분야창작동화
  • 추천연령4-7세
  • 상세정보18.8x25.7cm | 36쪽 | 9788958761259
  • 도서정가 13,000원
  • 대여가격 1,000원 [20일간]
  • 나의 대여이력
  • 배송비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현재 대여중 입니다.

대여료 책정기준 닫기

정가 대여료
0 이상 ~ 6,000 미만 600원
6,000 이상 ~ 10,000 미만 1,000원
10,000 이상 ~ 14,000 미만 1,000원
14,000 이상 ~ 17,000 미만 1,200원
17,000 이상 ~ 20,000 미만 1,500원
20,000 이상 ~ 28,000 미만 2,000원
28,000 이상 ~ 35,000 미만 2,500원
35,000 이상 ~ 50,000 미만 3,000원
50,000 이상 ~ 100,000 미만 5,000원
100,000 이상 ~ 150,000 미만 8,000원
150,000 이상 ~ 200,000 미만 14,000원
200,000 이상 ~ 220,000 미만 18,000원
220,000 이상 ~ 240,000 미만 24,000원
240,000 이상 ~ 260,000 미만 26,000원

리브피아 배송비 안내 닫기

  • 5,000원미만 주문시 : 5,000원
  • 5,000원이상 ~ 10,000원미만 주문시 : 4,000원
  • 10,000원이상 ~ 15,000원미만 주문시 : 3,000원
  • 15,000원이상 주문시 : 왕복무료
  • 평생대여도서 10,000원미만 주문시 : 2,000원
    (위의 금액은 왕복배송비입니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위의 배송비에 3000원이 추가됩니다.

도서예약안내 닫기

  • 예약도서 순번대로 SMS로 알려드립니다.
  • 전집인 경우 예약자 5명에 한해 예약신청 가능하며, 예약 시 결재 진행은 없으며, 입고 알림 신청 후 24시간이내 미 결재 시 예약 도서는 취소 됩니다.
  • 단행본은 알림 신청만 가능합니다
  • 예약은 상품페이지의 [보관하기]버튼 우측에 있는 [도서예약] 버튼을 클릭하셔서 하실 수 있습니다.

고객이 많이 본 상품

도서정보

느림보 그림책 시리즈 34권. 건물들도 우리처럼 탁하고 무더운 도시를 벗어나 멀리 떠나고 싶지 않을까? 라는 발랄한 상상력에서 시작한 이야기는 우리가 꿈꾸는 싱그러운 도시의 모습을 유쾌하고 상쾌하게 보여 준다. 일러스트레이터 이금희의 데뷔작으로, 작가는 같은 제목의 그림으로 2009년 제1회 CJ그림책축제 일러스트레이션 부분에 선정되어 심사위원들의 눈길을 끌었다.

주인공은 유머러스하고 개성 강한 건물들이다. 경복궁은 600살이 넘도록 바다 한 번 못 봤다며 호통을 치고, 키다리 63빌딩은 여태 앉아 본 적도 없다며 투덜거린다. 건물들은 처음 떠나는 휴가에 들떠 오리 튜브와 선글라스, 캔 음료를 들고 한껏 기분을 내기도 한다. 도시 밖으로 행진할 때는 남은 사람들을 약 올리는 듯 장난스럽게 합창까지 하는데….

출판사리뷰

우리만 남겨 놓고 건물들이 휴가를 갔어요!
여름휴가를 떠나는 날 아침이에요. 엄마 아빠랑 자동차를 타고 나서는데 갑자기 건물들이 우리 앞을 가로막아요!
이번 휴가는 자기들이 가겠다나요?
우리 아파트도 아빠 회사도 모두 일어서서 난리법석이에요. 물론 우린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았지요. 우리도 일 년 내내 여름휴가만 기다렸으니까요.
그런데 주유소까지 휴가를 가겠다고 나설 줄은 정말 몰랐어요. 주유소가 자동차에 기름을 넣어 주지 않으면 어떻게 휴가를 가나요? 어쩔 수 없이 우리는 건물들에게 길을 비켜 주었어요. 밥 먹을 곳도, 잠잘 곳도 사라진 텅 빈 도시는 정말 심심하고 불편해요.
모두 시무룩해 있는데, 어디선가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요. 탁 트인 세상으로 불어오는 싱그러운 바람이에요! 회사도 학원도 없는 도시는 곧 우리들의 즐거운 놀이터가 되었지요!

발랄한 상상력으로 창조한 생태 도시
매년 여름이 되면 사람들은 답답한 도시를 뒤로한 채 너도나도 자연을 찾아 떠납니다. 하지만 건물들은 언제나 제자리에 남아 있지요. 사실 건물들도 우리처럼 탁하고 무더운 도시를 벗어나 멀리 떠나고 싶지 않을까요?
이 발랄한 상상력에서 시작한 《건물들이 휴가를 갔어요》는 우리가 꿈꾸는 싱그러운 도시의 모습을 유쾌하고 상쾌하게 보여 줍니다.
건물들이 휴가를 떠나고 숨어있던 지평선이 드러나자 도시에 시원한 바람이 불어옵니다. 싱그러운 바람은 시들어 있던 공원의 나무들을 싱싱하게 되살리지요. 속상해하던 사람들도 어느덧 기분이 좋아져 신나게 축제를 벌입니다. 회사도 학원도 휴가를 갔기 때문에 사람들은 시간에 쫓기지 않지요. 오랜만에 한가롭고 즐거운 시간을 보낸 사람들은 다음부터 건물들과 번갈아 휴가를 떠나기로 약속을 합니다.
건물들이 휴가에서 돌아온 뒤, 도시는 더욱 생기가 넘칩니다. 건물들이 자연을 가득 담아 돌아왔기 때문이지요. 《건물들이 휴가를 갔어요》의 클라이맥스 부분은 옥상마다 나무가 자라고 수도꼭지에서 계곡물이 쏟아지는 새로운 도시를 보여줍니다. 숲 향기가 가득한 도시에서 물고기 떼와 함께 놀며 즐거워하는 사람들의 모습은 자연이 선사하는 행복감을 생생하게 전합니다. 이 상쾌한 클라이맥스는 편리함에 젖어 사는 동안 우리가 잃어버린 것이 무엇인지를 역설적으로 드러냅니다.

개성 넘치는 건물들이 펼치는 유머러스한 판타지
《건물들이 휴가를 갔어요》의 주인공은 유머러스하고 개성 강한 건물들입니다. 경복궁은 600살이 넘도록 바다 한 번 못 봤다며 호통을 치고, 키다리 63빌딩은 여태 앉아 본 적도 없다며 투덜거립니다. 건물들은 처음 떠나는 휴가에 들떠 오리 튜브와 선글라스, 캔 음료를 들고 한껏 기분을 내기도 하지요. 도시 밖으로 행진할 때는 남은 사람들을 약 올리는 듯 장난스럽게 합창까지 합니다.
마지막 장면은 일 년 뒤 여름, 다시 사람들이 휴가를 떠나려는 순간을 보여 줍니다. 물론 건물들은 약속한 대로 가만히 제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그런데 바로 그 순간, 유머러스한 반전이 독자들을 찾아갑니다.

유쾌한 상상력의 작가, 이금희의 데뷔작
《건물들이 휴가를 갔어요》는 일러스트레이터 이금희의 데뷔작입니다. 이금희는 같은 제목의 그림으로 2009년 제1회 CJ그림책축제 일러스트레이션 부분에 선정되어 심사위원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후 2년여 동안 이야기와 그림을 다듬어 2011년 여름 《건물들이 휴가를 갔어요》를 완성했습니다.
작가는 휴가 전과 후, 달라진 도시의 모습을 시각적으로 대조시켜 책의 주제를 선명하게 표현했습니다. 전반부에서는 탁색과 콜라주 특유의 딱딱한 직선으로 스모그와 더위에 찌든 도시를 표현했고, 후반부에서는 청량감 넘치는 색채와 유연한 선으로 새롭게 태어난 생태 도시를 그렸습니다. 특히 세 장면에 걸친 클라이맥스에서는 만져질 듯 싱그러운 색채와 생동감 넘치는 선으로 달라진 도시의 모습을 생생하게 전합니다.








작가소개


저자 : 이금희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 전공, 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 12기로 활동.
다양한 분야의 삽화를 그렸고 만화 각색 작업을 통해 글쓰기를 시작했습니다.
어려운 것을 쉽게, 심각한 것을 재미있게 풀어내는 일이 제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회원리뷰 (0)

리뷰작성시 100P 지급/추천에 따라 최대 6,000P 지급

이 분야의 신상품

책
달리
1,000원
책
책읽는곰
1,000원

리뷰쓰기

님의 소중한 구매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만족도
제목
내용
밀크북 바로가기
top
cj대한통운 카톡 친구추가 모바일리브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