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그림책) 여기 살아도 되나요? NEW
  • 크리스티나 본 (지은이)
  • 칼라 이루스타 (그림)
  • 장지영 (옮긴이)
  • 책속물고기 펴냄
  • 2018.06.05 출간일

책

  • 대여정보대여중 (반납예정일 : 2018-07-18)
  • 분야창작동화
  • 추천연령4-7세
  • 상세정보25x21cm | 40쪽 | 9791186670989
  • 도서정가 11,000원
  • 대여가격 1,000원 [20일간]
  • 나의 대여이력
  • 배송비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현재 대여중 입니다.

대여료 책정기준 닫기

정가 대여료
0 이상 ~ 6,000 미만 600원
6,000 이상 ~ 10,000 미만 1,000원
10,000 이상 ~ 14,000 미만 1,000원
14,000 이상 ~ 17,000 미만 1,200원
17,000 이상 ~ 20,000 미만 1,500원
20,000 이상 ~ 28,000 미만 2,000원
28,000 이상 ~ 35,000 미만 2,500원
35,000 이상 ~ 50,000 미만 3,000원
50,000 이상 ~ 100,000 미만 5,000원
100,000 이상 ~ 150,000 미만 8,000원
150,000 이상 ~ 200,000 미만 14,000원
200,000 이상 ~ 220,000 미만 18,000원
220,000 이상 ~ 240,000 미만 24,000원
240,000 이상 ~ 260,000 미만 26,000원

리브피아 배송비 안내 닫기

  • 5,000원미만 주문시 : 5,000원
  • 5,000원이상 ~ 10,000원미만 주문시 : 4,000원
  • 10,000원이상 ~ 15,000원미만 주문시 : 3,000원
  • 15,000원이상 주문시 : 왕복무료
  • 평생대여도서 10,000원미만 주문시 : 2,000원
    (위의 금액은 왕복배송비입니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위의 배송비에 3000원이 추가됩니다.

도서예약안내 닫기

  • 예약도서 순번대로 SMS로 알려드립니다.
  • 전집인 경우 예약자 5명에 한해 예약신청 가능하며, 예약 시 결재 진행은 없으며, 입고 알림 신청 후 24시간이내 미 결재 시 예약 도서는 취소 됩니다.
  • 단행본은 알림 신청만 가능합니다
  • 예약은 상품페이지의 [보관하기]버튼 우측에 있는 [도서예약] 버튼을 클릭하셔서 하실 수 있습니다.

고객이 많이 본 상품

도서정보

물고기 그림책 15권. 갑자기 동네에 코끼리가 나타났다. 당황한 사람들은 코끼리를 따라가고, 코끼리는 공원으로 들어간다. 코끼리는 공원이 마음에 든 듯 유유히 공원을 거닌다. 코끼리를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사람들은 함께 의논을 하지만, 결론이 나지 않아 일단 그대로 머물게 하기로 한다. 텔레비전에서는 코끼리를 어떻게 하면 좋을지 의논 중이라는 방송을 하고, 이 방송을 본 누군가가 찾아와 자기가 주인이라고 주장을 하는데….

출판사리뷰

우리는 모두 행복하게 살고 싶어요

특별한 일 없이 평화로웠던 우리 동네가 갑자기 들썩들썩해요. 동네에 갑자기 코끼리 한 마리가 나타난 거예요. 우리는 코끼리가 누구인지도 몰랐고, 무엇을 해 줘야 할지도 전혀 몰랐어요. 하지만 공원에서 유유히 거니는 코끼리를 보고 알게 되었어요. 코끼리는 살 곳이 필요하다는 것을요. 우리는 공원에 지낼 곳을 마련해 주고, 코끼리에게 이름도 지어 주었어요. 코끼리를 괴롭히는 서커스 단장에게서 코끼리를 지켜 내기도 했어요.
우리는 모두 다르지만 사랑하는 가족, 친구들과 안전한 곳에서 살고 싶은 마음은 모두 같아요. 코끼리 ‘봄날’이 우리 동네 새 이웃이 되었듯이, 말과 모습이 다른 사람도 ‘우리’ 안에 들어와 ‘이웃’이 될 수 있답니다.

내 이름은 ‘봄날’입니다. 여기 계속 살아도 되나요?
동네에 처음 들어왔을 때 나는 높은 건물이랑 쌩쌩 달리는 자동차들 때문에 어리둥절했어요. 동네 사람들을 놀라게 한 건 미안하지만 그래도 원래 있던 곳으로 돌아갈 수는 없었어요. 나를 괴롭히는 사람이 있거든요. 나는 어쩔 줄 모르고 계속 걷다가 시원한 물줄기를 보고 공원으로 들어왔어요. 공원은 나무 그늘도 있고, 목욕할 호수도 있고 살기 좋은 곳이었어요. 한바탕 수영을 하고 나니 마음까지 시원해지는 기분이었어요. 사람들은 이런 나를 보더니 내가 지낼 집을 만들어 주고, 이름도 지어 주었어요. ‘봄날’이라는 이름도 마음에 들고, 공원에서 사람들과 어울리며 지내는 것도 좋아요. 나 여기 계속 살아도 되나요?

우리는 새 이웃 ‘봄날’을 환영합니다!
난리도 아니었어요. 코끼리를 텔레비전에서만 봤지 직접 보게 될 줄 누가 알았겠어요? 동네에 코끼리가 나타났다는 전화를 수십 통이나 받았어요. 어떻게 해 달라는 말은 아니었어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우리 경찰도 뭘 어떻게 해야 할지 알 수가 없었지요. 나쁜 짓을 한 것도 아니니 체포를 할 수도 없고, 말이 안 통한다고 내쫓을 수도 없는 거니까요. 가만 보니, 코끼리는 공원이 마음에 든 것 같았어요. 마치 공원이 자기 집인 듯 편안해 보였어요. 그냥 그대로 지내게 두어도 괜찮겠더라고요. 나만 그런 게 아니라 동네 사람들이 모두 같은 마음이었어요. 사기꾼 같은 서커스 단장이 나타났을 때도요. 우리는 한 마음이 되어 우리 이웃 ‘봄날’을 지켰어요.

우리 주변에도 ‘봄날’ 같은 이웃이 있어요

고향을 떠나 다른 나라나 낯선 곳에서 보호받기를 원하는 사람들은 언제나 도움이 필요합니다. 대부분의 난민들은 거의 아무것도 지니지 못하고 고향을 떠납니다. 코끼리 봄날이 그랬던 것처럼 안전하게 지낼 곳, 건강을 되찾고 유지할 수 있는 도움의 손길이 필요합니다. 여기에는 깨끗한 물, 음식은 물론이고, 난민으로서의 지위를 인정받는 것도 포함됩니다. 우리 모두가 그렇듯 난민들도 언젠가는 고향에 돌아가 사랑하는 가족, 친구, 이웃들과 살기를 원합니다. 그래서 언젠가 돌아갈 그날을 위해 난민들이 머무는 정착지에서도 자립할 수 있도록 돕고, 어린이들이 공부할 권리를 지켜 주는 것도 꼭 필요한 일입니다. 주변에 어려움에 처한 이웃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관심을 갖는 것도 중요합니다. 그리고 이들에게 따뜻한 손길을 먼저 내밀어 주세요. 모습은 달라 보일지 몰라도 우리는 모두 같은 사람들이니까요.

“난민은 우리와 같은 평범한 사람들입니다.
다만 평범하지 않은 시간을 겪고 있는 이들입니다.”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 정우성




작가소개


저자 : 크리스티나 본

광고와 홍보를 공부하고 그래픽 디자이너로 오래 일했어요. 문학에 관심이 생겨 서른다섯 살에 처음 어린이책을 낸 뒤 책 쓰는 일을 멈추지 않고 계속하고 있어요.


회원리뷰 (0)

리뷰작성시 100P 지급/추천에 따라 최대 6,000P 지급

이 분야의 신상품

책
느림보
1,000원

리뷰쓰기

님의 소중한 구매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만족도
제목
내용
밀크북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