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하 어린이 162) 정욱아, 너는 소중한 아이야 : 고정욱의 문학일기
  • 고정욱 지음
  • 장선환 그림
  • 산하 펴냄
  • 2017.11.15 출간일

책

  • 대여정보대여중
  • 분야명작,문학
  • 추천연령3-4학년
  • 상세정보15.2x21.5cm | 128쪽 | 9788976504937
  • 도서정가 10,000원
  • 대여가격 1,000원 [20일간]
  • 나의 대여이력
  • 배송비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현재 대여중 입니다.

대여료 책정기준 닫기

정가 대여료
0 이상 ~ 6,000 미만 600원
6,000 이상 ~ 10,000 미만 1,000원
10,000 이상 ~ 14,000 미만 1,000원
14,000 이상 ~ 17,000 미만 1,200원
17,000 이상 ~ 20,000 미만 1,500원
20,000 이상 ~ 28,000 미만 2,000원
28,000 이상 ~ 35,000 미만 2,500원
35,000 이상 ~ 50,000 미만 3,000원
50,000 이상 ~ 100,000 미만 5,000원
100,000 이상 ~ 150,000 미만 8,000원
150,000 이상 ~ 200,000 미만 14,000원
200,000 이상 ~ 220,000 미만 18,000원
220,000 이상 ~ 240,000 미만 24,000원
240,000 이상 ~ 260,000 미만 26,000원

리브피아 배송비 안내 닫기

  • 5,000원미만 주문시 : 5,000원
  • 5,000원이상 ~ 10,000원미만 주문시 : 4,000원
  • 10,000원이상 ~ 15,000원미만 주문시 : 3,000원
  • 15,000원이상 주문시 : 왕복무료
  • 평생대여도서 10,000원미만 주문시 : 2,000원
    (위의 금액은 왕복배송비입니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위의 배송비에 3000원이 추가됩니다.

도서예약안내 닫기

  • 예약도서 순번대로 SMS로 알려드립니다.
  • 전집인 경우 예약자 5명에 한해 예약신청 가능하며, 예약 시 결재 진행은 없으며, 입고 알림 신청 후 24시간이내 미 결재 시 예약 도서는 취소 됩니다.
  • 단행본은 알림 신청만 가능합니다
  • 예약은 상품페이지의 [보관하기]버튼 우측에 있는 [도서예약] 버튼을 클릭하셔서 하실 수 있습니다.

고객이 많이 본 상품

도서정보

산하어린이 162권. 작가 고정욱의 자전적 기록이다. 잘 빚어진 장편동화처럼 완결된 구성과 체계를 갖춘 이야기이기도 하다. 작가가 직접 자신의 삶과 문학을 생생하게 들려주지만, 독자의 눈높이에서 재미와 감동을 전해 주는 동화의 특성을 살렸다. 이 책에 ‘고정욱의 문학일기’라는 부제가 붙은 까닭이다. 지금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책을 펴냈지만, 그가 가장 큰 사랑을 받은 분야는 동화일 것이다.

무엇보다도 장애라는 주제가 우리 어린이문학의 중심에 온전히 자리 잡게 된 것은 그의 노력 덕분일 것이다. 그러나 작가는 오히려 이 자리에 오기까지 도움과 사랑을 주고 희망과 용기를 북돋워 준 사람들에 대한 고마움의 뜻으로 이 책을 썼다고 한다. 물론 머리 숙여 가장 감사를 드릴 대상은 그의 동화를 읽으면서 장애인이 처한 현실에 눈뜨게 된 어린이 독자들이다.

출판사리뷰

삶과 문학을 한 권의 책에 담다

이 책은 작가 고정욱의 자전적 기록입니다. 잘 빚어진 장편동화처럼 완결된 구성과 체계를 갖춘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작가가 직접 자신의 삶과 문학을 생생하게 들려주지만, 독자의 눈높이에서 재미와 감동을 전해 주는 동화의 특성을 살렸습니다. 이 책에 ‘고정욱의 문학일기’라는 부제가 붙은 까닭입니다. 지금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책을 펴냈지만, 그가 가장 큰 사랑을 받은 분야는 동화일 것입니다. 무엇보다도 장애라는 주제가 우리 어린이문학의 중심에 온전히 자리 잡게 된 것은 그의 노력 덕분이라 여겨집니다. 그러나 작가는 오히려 이 자리에 오기까지 도움과 사랑을 주고 희망과 용기를 북돋워 준 사람들에 대한 고마움의 뜻으로 이 책을 썼다고 합니다. 물론 머리 숙여 가장 감사를 드릴 대상은 그의 동화를 읽으면서 장애인이 처한 현실에 눈뜨게 된 어린이 독자들이겠지요.

작품의 한 장면

“졸업식 때 장한 어머니상을 받으시게 되었습니다.” 기쁜 소식인데도 어머니는 정색을 했다. “아니, 선생님, 제가 그 상을 왜 받습니까?” 이번에는 선생님이 놀랐다. “아들을 업고 육 년 동안 등하교를 하셨으니 장한 어머니상을 받으실 만도 하지요.” “선생님, 저는 그 상 못 받습니다. 몸이 불편한 자식을 업고서라도 학교에 다니지 않을 어머니가 세상에 어디 있겠습니까?” 이 말을 남기고 어머니는 나를 업고 휭하니 집으로 향했다. 업고 가는 내내 아무 말씀도 없더니, 집에 다 올 무렵 입을 열었다. 착 가라앉은 목소리였다. “장애는 부끄러운 일도 아니지만, 상 받을 일도 아니다.” “‥‥‥.” “정욱아, 누가 뭐래도 너는 정말 소중한 아이야.” “‥‥‥.” 나는 얼른 대답이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어머니의 말씀을 듣고 결심했다. 다시는 장애 때문에 눈물 흘리지 않기로 굳게 마음먹었다.

고정욱과 장애동화

고정욱은 휠체어에 의존하지 않고는 집 밖으로 한 발자국도 나갈 수 없는 1급 장애인입니다. 이런 그가 장애인이 차별받지 않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한 사람의 시민이자 작가로서 당연한 의무이기 때문입니다. 그가 작가가 된 것이 대략 30년 전인데 지금까지 펴낸 책이 270여 권이라니, 엄청난 생산력을 보인 셈입니다. 그러나 이보다 더 눈길을 끄는 것은 그의 책들 가운데 약 3분의 1 가량이 장애를 다룬 동화라는 사실입니다.
이전에도 장애를 다룬 소설이나 동화가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이 작품들에서 장애를 가진 인물은 대부분 동정과 연민의 대상으로 머물거나, 낯설고 기괴한 성격을 가진 이방인들이었습니다. <벙어리 삼룡이>나 <백치 아다다>의 주인공들, 또는 <백경>의 에이허브 선장이나 <피터 팬>의 후크 선장 등을 떠올려 보면 이해가 되겠지요. 이런 작품들은 장애라는 심각한 문제를 ‘우리’가 아니라 ‘그들’의 관점에서 다룬 것이었습니다. 우리 어린이문학에서 본격적인 장애동화는 고정욱에 이르러 시작되었다고 보아도 될 듯합니다.

빛과 그림자가 함께 드리우는 이야기

대상은 보는 이의 시선에 따라 다르게 보이기 마련입니다. 고정욱이 장애 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루게 된 계기는 그 자신이 장애인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장애로 인해 받는 고통은 몹시 구체적입니다. 날마다 사소한 것에서부터 생활의 불편을 겪어야 합니다. 게다가 세상의 차별과 편견은 얼마나 차갑고 끈질긴지요.
작가는 이 책에서 자신의 삶을 솔직하고 덤덤하게 들려줍니다. 돌 무렵에 맞게 된 소아마비는 그의 삶에 짙은 그늘을 드리웠습니다. 지금이야 전 세계적으로 퇴치 단계에 이르렀지만, 그 시절만 하더라도 소아마비는 치명적인 질병이었습니다. 어렵게 얻은 아들이 소아마비 판정을 받게 되자, 어머니는 하염없이 울면서 차가운 강가로 나갑니다. 하지만 아기가 울음을 터뜨리는 바람에 정신이 돌아온 어머니는 있는 힘을 다해 잘 기르기로 마음먹습니다.
작가의 가족은 군인이었던 아버지의 근무지를 따라 거의 해마다 이사를 다닙니다. 작가의 기억은 여섯 살 때인 강화도 시절부터입니다. 어머니가 질긴 천으로 만들어 준 바지를 입고 두 팔로 기어서 풀숲을 헤치고 다니던 이야기에서 시작하여, 다음 해엔 남쪽 도시인 목포에서 글을 배우고 처음으로 책이라는 세상을 만나는 장면으로 이어집니다. 그런 다음, 서울로 올라와 재활원 생활을 거쳐 학교에 갑니다. 부모님의 헌신과 착한 동생들과 마음씨 고운 친구들 덕분에 전반적으로 밝고 씩씩한 분위기이지만, 사이사이로 그늘이 드리우는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이사를 할 때마다 자기만 빼놓고 가 버릴지 모른다는 불안에 사로잡히거나, 집에 불이 났는데 아무도 자기를 챙기지 않아 스스로 짐짝처럼 여기는 장면에서는 짙은 여운이 느껴집니다. 이런 섬세한 자의식이 그를 문학의 길로 이끌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장애는 우리 삶의 본질적인 문제

유엔에서는 우리나라의 장애인을 500만 명 정도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약 10분의 1에 해당하는 숫자입니다. 그러나 등록 장애인은 그 절반 정도입니다. 나머지는 장애를 부끄럽게 여기거나 몰라서 신고를 빠트린 경우입니다. 예전에 비하면 사정이 많이 나아졌다고 하지만, 아직도 많은 장애인들은 무지와 편견, 차별과 배제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것입니다.
우리나라 장애인 가운데 90퍼센트 이상은 비장애인으로 살다가 사고나 질병 때문에 장애인이 된 경우라고 합니다. 처음부터 장애를 안고 세상에 나온 사람은 생각보다 많지 않으며, 장애는 너와 나를 가르는 기준이 될 수 없다는 얘기입니다.
작가 고정욱은 그동안 장애를 다룬 많은 동화를 발표했지만, 여기에 그치지 않고 지금까지 다루지 않은 유형의 장애까지 모두 작품에 담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합니다. 어린이들의 마음에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에 대한 밑그림을 그려 넣으려는 의지가 믿음직스럽습니다. 장애에서 시작한 작가의 문제의식이 든든한 발판이 되어 교묘한 차별과 억압에 시달리는 다른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들에 대한 폭넓은 관심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해 봅니다.




목차

글쓴이의 말
여러분의 사랑으로 여기까지 왔습니다 *4

너무나 귀한 아이라서 * 8
쌀이 떨어지고 *18
글 가르치는 아저씨 * 26
재활원 * 38
세상을 배우는 아이 * 50
고정욱의 만화 일기 ① * 65
도시락 싸 오는 어머니 * 66
불이 나니까 나는 짐짝 * 76
독서광 * 86
가방 들어 주는 아이 * 98
문학의 숲, 동화의 오솔길 *110
고정욱의 만화 일기 ② *126

작가소개


저자 : 고정욱

성균관대학교 국문과와 대학원을 졸업한 문학박사다. 어려서 소아마비를 앓아 1급 지체 장애인으로 휠체어를 타지 않으면 움직일 수 없지만, 장애인이 차별받지 않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또한 문화예술 분야 진흥에 이바지한 공을 인정받아 ‘2012년 제7회 대한민국 장애인문화예술상 대상’을 수상했다.
[문화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이 당선되어 등단한 이후 저서 가운데 30권이나 인세 나눔을 실천해 ‘이달의 나눔인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며, 240여 권의 저서를 400만 부 가까이 발매한 기록을 세우면서 우리나라 대표 작가로 우뚝섰다. <아주 특별한 우리 형>, <안내견 탄실이>가 그의 대표작이며 특히 <가방 들어주는 아이>는 MBC 느낌표의 <책책책, 책을 읽읍시다>에 선정되기도 했다.
청소년을 위한 표현과 전달 시리즈 <고정욱의 글쓰기 수업>, <고정욱의 인문학 필사 수업>, <고정욱의 말하기 수업>을 출간했고 청소년 소설로는 <까칠한 재석이가 사라졌다>, <까칠한 재석이가 돌아왔다>, <까칠한 재석이가 열받았다>, <까칠한 재석이가 달라졌다>, <까칠한 재석이가 폭발했다>, <퍽>, <빅 보이> 등이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어린이, 청소년들의 자기계발과 리더십 향상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그는 독자들의 메일에 답장을 꼭 하는 거로 특히 유명하다.

kjo123@chol.net


회원리뷰 (0)

리뷰작성시 100P 지급/추천에 따라 최대 6,000P 지급

이 분야의 신상품

책
보물창고
1,000원
책
아이세움
800원
책
고릴라박스(비룡소)
800원

리뷰쓰기

님의 소중한 구매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만족도
제목
내용
모바일리브피아
top
cj대한통운 카톡 친구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