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저학년을 위한 그림동화 17) 심심해 심심해
  • 요시타케 신스케 글.그림
  • 고향옥 옮김
  • 주니어김영사 펴냄
  • 2017.08.30 출간일

책

  • 대여정보대여중 (반납예정일 : 2017-11-01)
  • 분야외국창작
  • 추천연령1-2학년
  • 상세정보20.3x26.4cm | 32쪽 | 9788934978688
  • 도서정가 12,000원
  • 대여가격 1,000원 [20일간]
  • 나의 대여이력
  • 배송비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현재 대여중 입니다.

대여료 책정기준 닫기

정가 대여료
0 이상 ~ 6,000 미만 600원
6,000 이상 ~ 10,000 미만 1,000원
10,000 이상 ~ 14,000 미만 1,000원
14,000 이상 ~ 17,000 미만 1,200원
17,000 이상 ~ 20,000 미만 1,500원
20,000 이상 ~ 28,000 미만 2,000원
28,000 이상 ~ 35,000 미만 2,500원
35,000 이상 ~ 50,000 미만 3,000원
50,000 이상 ~ 100,000 미만 5,000원
100,000 이상 ~ 150,000 미만 8,000원
150,000 이상 ~ 200,000 미만 14,000원
200,000 이상 ~ 220,000 미만 18,000원
220,000 이상 ~ 240,000 미만 24,000원
240,000 이상 ~ 260,000 미만 26,000원

리브피아 배송비 안내 닫기

  • 5,000원미만 주문시 : 5,000원
  • 5,000원이상 ~ 10,000원미만 주문시 : 4,000원
  • 10,000원이상 ~ 15,000원미만 주문시 : 3,000원
  • 15,000원이상 주문시 : 왕복무료
  • 평생대여도서 10,000원미만 주문시 : 2,000원
    (위의 금액은 왕복배송비입니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위의 배송비에 3000원이 추가됩니다.

도서예약안내 닫기

  • 예약도서 순번대로 SMS로 알려드립니다.
  • 전집인 경우 예약자 5명에 한해 예약신청 가능하며, 예약 시 결재 진행은 없으며, 입고 알림 신청 후 24시간이내 미 결재 시 예약 도서는 취소 됩니다.
  • 단행본은 알림 신청만 가능합니다
  • 예약은 상품페이지의 [보관하기]버튼 우측에 있는 [도서예약] 버튼을 클릭하셔서 하실 수 있습니다.

고객이 많이 본 상품

도서정보

초등 저학년을 위한 그림동화 17권. 2013년, 15년, 17년 일본 모에(MOE) 그림책 대상 3관왕 작가, 2017년 볼로냐 라가치상 특별상 수상 작가 요시타케 신스케는 <이게 정말 사과일까?> 출간 이후 화제가 되는 그림책을 속속 내놓고 있다. 기발한 아이디어로 똘똘 뭉쳐져 있고, 아이들의 마음을 잘 알고 있으며, 깊이 생각한 것을 이미지로 재미있게 보여주는 작가 신스케가 이번에는 <심심해 심심해>란 책으로 아이들 마음에 노크를 한다.

주인공 아이는 한참 갖고 놀던 집에 있는 자기 장난감이 다 시시해졌다. 그날따라 TV 방송 프로그램도 지루하다. 엄마한테 심심하다고 같이 놀아달라고 해 봤지만 엄마는 바쁘다고 알아서 놀라고 한다. 뾰족한 수 없이 그냥 심심함을 견디던 아이는 ‘생각’하기 시작한다. 바로 심심하다는 단어의 의미를 말이다.

‘심심하긴 한데 왜 심심하지? 어떻게 하면 안 심심해질까? 세상엔 심심한 것과 안 심심한 것밖에 없을까?’ 이런 저런 시도와 생각을 해 보면서 아이는 점차 심심하다는 상태를 ‘분석’해간다. 아이의 생각은 점점 더 깊어진다. ‘물건’이 심심하지 않게 해 주는 게 아니라 ‘생각’이 심심하지 않게 하는 것이다. 결국 심심함은 외부의 문제가 아니라 자기 내부의 문제라는 것이다. 마지막에 아이는 심심함을 이기고 재미를 찾을 수 있을까?

출판사리뷰

아이들이 가장 많이 하는 말 중 하나가 ‘심심해’입니다. 그 말을 입에 달고 살던 한 아이가 갑자기 궁금해집니다. ‘심심한 게 뭘까? 어떤 때가 심심하지 않은 거지? 엄마 아빠도 심심할까? 누가 심심하다는 말을 만들어 냈을까? 살다가 가장 심심한 나이 때는 언제일까?’ 그 아이는 심심함에 대해 요리조리 살펴보다가 재미도 느끼게 되지요. 요시타케 신스케 ‘붐’을 가져온 첫 그림책《이게 정말 사과일까?》에 이어,《이게 정말 나일까?》《이게 정말 천국일까?》시리즈와,《벗지 말걸 그랬어》《이유가 있어요》등의 그림책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그림책 작가 중 한 명이 된 요시타케 신스케의 최신 그림책입니다. 7세 이상 어린이들에게 권합니다. 물론 심심하다고, 놀아달라고 계속 조르는 자녀 때문에 힘들어하는 부모님께도 추천합니다.

전 세계가 가장 주목하고 있는 그림책 작가, 요시타케 신스케의 신간 그림책《심심해 심심해》
2013년, 15년, 17년 일본 모에(MOE) 그림책 대상 3관왕 작가, 2017년 볼로냐 라가치상 특별상 수상 작가 요시타케 신스케는《이게 정말 사과일까?》출간 이후 화제가 되는 그림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기발한 아이디어로 똘똘 뭉쳐져 있고, 아이들의 마음을 잘 알고 있으며, 깊이 생각한 것을 이미지로 재미있게 보여주는 작가 신스케가 이번에는《심심해 심심해》란 책으로 아이들 마음에 노크를 합니다.

심심해! 심심해! 심심해서 죽을 지경일 때 돌파구는?
아이들은 원래 많이 심심해합니다. 형제자매 없이 태어난 외동아이들뿐만 아니라 엄마 아빠가 바쁜 아이들은 대부분 심심합니다. 장난감도 몇 번 갖고 놀다 보면 시시해집니다. 뭐든 흔하게 얻을 수 있는 시대의 아이들에게 장난감은 사도 사도 그때뿐입니다.
심심한 사람이 해 볼 수 있는 일은 어디까지일까요? 바로 심심하다는 그 감정과 상태를 들여다보는 것입니다.(아무래도 신스케는 이 책을 만들 때 아주 심심했던가, 아니면 많이 심심해하는 아들을 보며 이 책을 기획했나 봅니다.)
주인공 아이는 한참 갖고 놀던 집에 있는 자기 장난감이 다 시시해졌습니다. 그날따라 TV 방송 프로그램도 지루합니다. 엄마한테 심심하다고 같이 놀아달라고 해 봤지만 엄마는 바쁘다고 알아서 놀라고 합니다. 뾰족한 수 없이 그냥 심심함을 견디던 아이는 ‘생각’하기 시작합니다. 바로 심심하다는 단어의 의미를요. ‘심심하긴 한데 왜 심심하지? 어떻게 하면 안 심심해질까? 세상엔 심심한 것과 안 심심한 것밖에 없을까?’ 이런 저런 시도와 생각을 해 보면서 아이는 점차 심심하다는 상태를 ‘분석’해 갑니다. 아이의 생각은 점점 더 깊어집니다. ‘물건’이 심심하지 않게 해 주는 게 아니라 ‘생각’이 심심하지 않게 하는 것입니다. 결국 심심함은 외부의 문제가 아니라 자기 내부의 문제라는 것이죠. 마지막에 아이는 심심함을 이기고 재미를 찾을 수 있을까요?

그의 전작인《이게 정말 사과일까?》와 전개 방식이 약간 비슷하지만 이번에는 사과와 같은 특별한 사물이 아니라 형체도 없는 ‘심심하다’는 감정입니다. 심심하다는 단어를 정면에 두고 그림책을 만든 건 신스케가 유일무이하지 않나 생각됩니다. 전작의 그림책들에서 기발함과 독특한 상상력이 두드러졌다면, 이번 책에서 아이들은 어쩌면 끈기 있는 생각하기를 배울지도 모르겠습니다. 뿐만 아니라 자기의 심심한 상태에서 시작해서 다른 사람의 심심함까지 궁금해집니다. 깊이 생각하는 아이는 그렇게 남을 이해해 가기도 합니다.

심심할 때가 있으니 재미있을 때도 있는 거야! VS 아, 그래도 심심해!
주인공 아이는 심심한 상황을 자꾸자꾸 떠올려 봅니다. ‘세상에서 제일 재미없는 놀이공원은 어디? 가장 심심할 때는 몇 살? 공벌레는 심심하다고 생각할까? 어른들은 심심할 때 어떻게 할까?’ 자신으로부터 시작해 심지어는 사물도 심심한지 관찰합니다. 왜 심심한지도 따지고 들어갑니다. 심지어 심심하다는 말은 누가 만들었는지 생각합니다.
아이는 결국 이렇게 말합니다. “재미없는데 재미있네? 신기하네!”
아빠도 심심할 때가 있느냐는 아이의 질문에 약간 당황하던 아빠는 그렇다고 수긍하지만 곧 덧붙여 근엄하게 말합니다. “심심할 때가 있으니 재미있을 때도 있는 거야!” 언뜻 보면 작가가 하고 싶었던 말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곧이어 덧붙입니다. “에이, 그 얘긴 전에도 했잖아요. 아, 심심해!”
역시 신스케는 아이의 손을 먼저 들어 주고 마음을 헤아려 주는 작가네요. 이 책을 읽고 아이들과 함께 나를 심심하게 하는 것이 무엇이고 그것을 해결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아이와 의견을 나누어 보면 어떨까요.




공벌레는 ‘심심해’라고 생각할까?
자동판매기도 심심해할까?
길에 떨어져 있는 돌은?
곰돌이 인형은?
빨대 포장지는?
에어컨 실외기는?

‘심심하고 재미없는 것’을 이것저것 생각해 보니까
재미있네!
재미없는데 재미있어?
신기하네!

근데…… 세상엔
‘재미있는 것’과 ‘재미없는 것’밖에 없을까?

작가소개


저자 : 요시타케 신스케

1973년 일본 가나가와 현에서 태어나, 쓰쿠바대학대학원 예술연구과 종합조형코스를 수료했어요. 광고미술과 아동서 삽화 작업, 스케치집 등 다양한 작업을 해 오다가 요즘에는 그림책 작업에 집중하고 있어요. 주요 저서로는 《이게 정말 천국일까?》《이게 정말 나일까?》《이게 정말 사과일까?》《뭐든 될 수 있어》《벗지 말걸 그랬어》 《이유가 있어요》《불만이 있어요》가 있고, 스케치집 《더구나 뚜껑이 없다》《결국은 못하고 끝》《좁아 두근두근》 《머잖아 플랜》이 있으며, '레츠' 시리즈, 《몸 사용설명서》 등에 그림을 그렸어요. 《벗지 말걸 그랬어》로 2017년 볼로냐 라가치상 특별상을 수상했어요.


회원리뷰 (0)

리뷰작성시 100P 지급/추천에 따라 최대 6,000P 지급

이 분야의 신상품

책
고릴라박스(비룡소)
800원
책
고릴라박스(비룡소)
800원

리뷰쓰기

님의 소중한 구매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만족도
제목
내용
top
cj대한통운 카톡 친구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