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의 즐거움 15) 양심에 딱 걸린 날
  • 다니엘르 시마르
  • 다니엘르 시마르 그림
  • 이정주 옮김
  • 개암나무 펴냄
  • 2013.09.02 출간일

책

  • 대여정보대여가능
  • 분야우리창작
  • 추천연령3-4학년
  • 상세정보17.5x23.5cm | 72쪽 | 9788992844970
  • 도서정가 9,000원
  • 대여가격 800원 [20일간]
  • 나의 대여이력
  • 배송비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대여료 책정기준 닫기

정가 대여료
0 이상 ~ 6,000 미만 600원
6,000 이상 ~ 10,000 미만 1,000원
10,000 이상 ~ 14,000 미만 1,000원
14,000 이상 ~ 17,000 미만 1,200원
17,000 이상 ~ 20,000 미만 1,500원
20,000 이상 ~ 28,000 미만 2,000원
28,000 이상 ~ 35,000 미만 2,500원
35,000 이상 ~ 50,000 미만 3,000원
50,000 이상 ~ 100,000 미만 5,000원
100,000 이상 ~ 150,000 미만 8,000원
150,000 이상 ~ 200,000 미만 14,000원
200,000 이상 ~ 220,000 미만 18,000원
220,000 이상 ~ 240,000 미만 24,000원
240,000 이상 ~ 260,000 미만 26,000원

리브피아 배송비 안내 닫기

  • 5,000원미만 주문시 : 5,000원
  • 5,000원이상 ~ 10,000원미만 주문시 : 4,000원
  • 10,000원이상 ~ 15,000원미만 주문시 : 3,000원
  • 15,000원이상 주문시 : 왕복무료
  • 평생대여도서 10,000원미만 주문시 : 2,000원
    (위의 금액은 왕복배송비입니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위의 배송비에 3000원이 추가됩니다.

도서예약안내 닫기

  • 예약도서 순번대로 SMS로 알려드립니다.
  • 전집인 경우 예약자 5명에 한해 예약신청 가능하며, 예약 시 결재 진행은 없으며, 입고 알림 신청 후 24시간이내 미 결재 시 예약 도서는 취소 됩니다.
  • 단행본은 알림 신청만 가능합니다
  • 예약은 상품페이지의 [보관하기]버튼 우측에 있는 [도서예약] 버튼을 클릭하셔서 하실 수 있습니다.

고객이 많이 본 상품

도서정보

잘못 했을 때 어떻게 하는 것이 진정 용기 있는 행동인지를 어린이들에게 깨닫게 해주는 인성 개발 동화입니다. 이야기는 소심하고 내성적인 주인공 줄리앙이 대범하고 짓궃은 세드릭을 만나면서 시작됩니다. 작가는 이 책에서 아이들의 심리를 날카롭게 꿰뚫어 보고, 등장인물들이 처한 상황을 개연성 있게 설정하여 인물들에 대한 공감을 이끌어 냅니다. 자신의 잘못을 선선히 인정하는 것과 그 바로잡으려는 노력이 얼마나 가치 있고 아름다운 것인지 아이들에게 알려줍니다.

출판사리뷰

진정한 용기’란 ‘양심의 소리’에 귀 기울일 줄 아는 것!

《양심에 딱 걸린 날》은 잘못을 했을 때 어떻게 하는 것이 진정 용기 있는 행동인지 깨닫게 하는 인성 개발 동화입니다.그저 장난삼아 친구의 목걸이를 훔쳤는데, 알고 보니 돌아가신 엄마의 유품입니다. 고통받는 친구를 생각하면 목걸이를 돌려줘야 마땅한데, 한편으론 다른 친구와의 의리가 발목을 잡습니다. 말 그대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진퇴양난’의 상황에 빠진 것입니다. 주인공 줄리앙은 이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하고 갈등합니다. 그러나 이내 지혜로운 결정을 내립니다. 착한 양심의 소리에 따르기로 한 것이지요.

이야기는 소심하고 내성적인 주인공 줄리앙이 대범하고 짓궂은 세드릭을 만나면서 시작됩니다. 줄리앙은 캠프라는 새로운 공간에서 세드릭에게 금세 동화되어 거친 말을 내뱉고 악동 짓을 일삼습니다. 늘 놀림받고 괴롭힘 당하던 입장에서 놀리고 괴롭히는 정반대 입장이 되고 보니 천국이 따로 없습니다. 자신의 농담 한마디에 친구들이 깔깔대고, 짓궂은 장난에 쩔쩔매는 모습을 보면서 줄리앙은 강자의 우월감을 느끼지요. 하지만 그런 기분도 잠시, 자신들의 장난 때문에 상처 입은 앙토넹이 종일 방안에 틀어박혀 우는 모습을 보니 안쓰러운 마음이 고개를 듭니다. 그리고 죄책감과 후회가 물밀듯이 밀려오지요.

작가 다니엘르 시마르는 이 책에서 아이들의 심리를 날카롭게 꿰뚫어 보고, 등장인물들이 처한 상황을 개연성 있게 설정하여 인물들에 대한 공감을 이끌어 냅니다. 가령 세드릭은 처음부터 나쁜 아이가 아니라 주소조차 남기지 않고 영영 떠나 버린 아빠에 대한 미움과 상처로 마음이 삐딱해졌습니다. 늘 드러나지 않게 조용히 지내던 줄리앙은 주목받고 싶은 마음에 세드릭의 악동 짓에 너무나도 쉽게 매료됩니다. 앙토넹도 태어날 때부터 울보는 아닙니다. 엄마가 돌아가신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 슬픔에서 헤어나지 못한 탓이지요. 줄리앙과 세드릭, 앙토넹은 그렇게 저마다 마음의 성장통을 겪습니다.

양심을 따르기로 결심한 줄리앙은 세드릭 몰래 앙토넹에게 목걸이를 돌려줍니다. 그리고 세드릭의 잘못을 선생님께 이를까 고민하지만, 이내 지혜를 발휘합니다. 모두가 행복해질 수 있는 지혜 말이지요. 2주간의 캠프에서 주인공 줄리앙과 친구들은 확실히 한 뼘 더 성장합니다. 그리고 진짜 친구들이 될 수 있을 거라는 기분 좋은 예감을 남기고 캠프를 떠납니다. 《양심에 딱 걸린 날》은 자신의 잘못을 선선히 인정하고 바로잡으려는 노력이 얼마나 가치 있고 아름다운 일인지 깨우쳐 줍니다. 아울러 그런 어린이들의 행동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냅니다.

목차

1. 캠프에 갇혔어요!
2. 악동 줄리앙의 탄생
3. 꽥꽥 콘서트
4. 진짜,진짜,신나는 한주
5. 악동의 못된 장난
6. 악동의 고백
7. 세드릭의 비밀

작가소개

저자 : 다니엘르 시마르
1952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태어났다. 캐나다 퀘벡 대학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공부한 뒤, 1989년까지 라디오 캐나다 방송국에서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하다가 어린이를 위해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는 작가가 되었다. 지금은 베스트셀러 작가로 수많은 아동문학상과 삽화가상을 수상했다. 현재 도서관 사서인 남편과 함께 몬트리올에 살고 있으며, 책을 읽고 쓰는 것 외에 가장 좋아하는 일은 남편과 함께 캠핑카를 타고 여행하기와 산책하기, 키우는 개랑 놀기, 앉아서 하늘 보기이고, 가장 싫어하는 일은 쇼핑하고 살림하는 것이라고 한다. 작품으로는 『수요일의 괴물』『심술쟁이 내 동생 싸게 팔아요!』 『월요일의 챔피언』 『양심에 딱 걸린날』 등이 있다.

역자 : 이영주
서울여대 및 동대학원에서 불어불문학을 전공했다. 현재 방송과 출판 분야에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우리나라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재미와 감동을 주는 프랑스 책들을 직접 찾기도 한다. 옮긴 책으로 『요리사 마녀』, 『마티유의 까만색 세상』, 『빨간 얼굴 질루와 부끄럼쟁이 물고기』, 『네 잘못이 아니야, 나탈리!』, 『속눈썹 위에 올라앉은 행복』, 『지구 걷기』, 『천하무적 빅토르』, 『혼자면 뭐 어때?』, 『수요일의 괴물』, 『엄마는 뭐든지 자기 맘대로야』, 『제가 잡아먹어도 될까요?』, 『얼굴이 빨개져도 괜찮아!』『양심에 딱 걸린 날』 등이 있다.

회원리뷰 (0)

리뷰작성시 100P 지급/추천에 따라 최대 6,000P 지급

이 분야의 신상품

책
한겨레아이들
800원
책
좋은책어린이
800원
책
한국독서지도회(HomeBook홈북)
800원

리뷰쓰기

님의 소중한 구매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만족도
제목
내용
top
cj대한통운 카톡 친구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