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의 즐거움 15) 양심에 딱 걸린 날
  • 다니엘르 시마르
  • 다니엘르 시마르 그림
  • 이정주 옮김
  • 개암나무 펴냄
  • 2013.09.02 출간일

책

  • 대여정보대여중
  • 분야우리창작
  • 추천연령3-4학년
  • 상세정보17.5x23.5cm | 72쪽 | 9788992844970
  • 도서정가 9,000원
  • 대여가격 800원 [20일간]
  • 나의 대여이력
  • 배송비 15,000원 이상 무료배송 

현재 대여중 입니다.

대여료 책정기준 닫기

정가 대여료
0 이상 ~ 6,000 미만 600원
6,000 이상 ~ 10,000 미만 1,000원
10,000 이상 ~ 14,000 미만 1,000원
14,000 이상 ~ 17,000 미만 1,200원
17,000 이상 ~ 20,000 미만 1,500원
20,000 이상 ~ 28,000 미만 2,000원
28,000 이상 ~ 35,000 미만 2,500원
35,000 이상 ~ 50,000 미만 3,000원
50,000 이상 ~ 100,000 미만 5,000원
100,000 이상 ~ 150,000 미만 8,000원
150,000 이상 ~ 200,000 미만 14,000원
200,000 이상 ~ 220,000 미만 18,000원
220,000 이상 ~ 240,000 미만 24,000원
240,000 이상 ~ 260,000 미만 26,000원

리브피아 배송비 안내 닫기

  • 5,000원미만 주문시 : 5,000원
  • 5,000원이상 ~ 10,000원미만 주문시 : 4,000원
  • 10,000원이상 ~ 15,000원미만 주문시 : 3,000원
  • 15,000원이상 주문시 : 왕복무료
  • 평생대여도서 10,000원미만 주문시 : 2,000원
    (위의 금액은 왕복배송비입니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위의 배송비에 3000원이 추가됩니다.

도서예약안내 닫기

  • 예약도서 순번대로 SMS로 알려드립니다.
  • 전집인 경우 예약자 5명에 한해 예약신청 가능하며, 예약 시 결재 진행은 없으며, 입고 알림 신청 후 24시간이내 미 결재 시 예약 도서는 취소 됩니다.
  • 단행본은 알림 신청만 가능합니다
  • 예약은 상품페이지의 [보관하기]버튼 우측에 있는 [도서예약] 버튼을 클릭하셔서 하실 수 있습니다.

고객이 많이 본 상품

도서정보

읽기의 즐거움 시리즈 15권. 잘못을 했을 때 어떻게 하는 것이 진정 용기 있는 행동인지 깨닫게 하는 인성 개발 동화이다. 이야기를 통해 자신의 잘못을 선선히 인정하고 바로잡으려는 노력이 얼마나 가치 있고 아름다운 일인지 깨우쳐 준다.

이야기는 소심하고 내성적인 주인공 줄리앙이 대범하고 짓궂은 세드릭을 만나면서 시작된다. 줄리앙은 캠프라는 새로운 공간에서 세드릭에게 금세 동화되어 거친 말을 내뱉고 악동 짓을 일삼는다. 늘 놀림받고 괴롭힘 당하던 입장에서 놀리고 괴롭히는 정반대 입장이 되고 보니 천국이 따로 없었다.

자신의 농담 한마디에 친구들이 깔깔대고, 짓궂은 장난에 쩔쩔매는 모습을 보면서 줄리앙은 강자의 우월감을 느낀다. 하지만 그런 기분도 잠시, 자신들의 장난 때문에 상처 입은 앙토넹이 종일 방안에 틀어박혀 우는 모습을 보니 안쓰러운 마음이 고개를 든다. 그리고 죄책감과 후회가 물밀듯이 밀려오는데….

출판사리뷰

‘진정한 용기’란 ‘양심의 소리’에 귀 기울일 줄 아는 것!

《양심에 딱 걸린 날》은 잘못을 했을 때 어떻게 하는 것이 진정 용기 있는 행동인지 깨닫게 하는 인성 개발 동화입니다.
그저 장난삼아 친구의 목걸이를 훔쳤는데, 알고 보니 돌아가신 엄마의 유품입니다. 고통받는 친구를 생각하면 목걸이를 돌려줘야 마땅한데, 한편으론 다른 친구와의 의리가 발목을 잡습니다. 말 그대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진퇴양난’의 상황에 빠진 것입니다. 주인공 줄리앙은 이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하고 갈등합니다. 그러나 이내 지혜로운 결정을 내립니다. 착한 양심의 소리에 따르기로 한 것이지요.

이야기는 소심하고 내성적인 주인공 줄리앙이 대범하고 짓궂은 세드릭을 만나면서 시작됩니다. 줄리앙은 캠프라는 새로운 공간에서 세드릭에게 금세 동화되어 거친 말을 내뱉고 악동 짓을 일삼습니다. 늘 놀림받고 괴롭힘 당하던 입장에서 놀리고 괴롭히는 정반대 입장이 되고 보니 천국이 따로 없습니다. 자신의 농담 한마디에 친구들이 깔깔대고, 짓궂은 장난에 쩔쩔매는 모습을 보면서 줄리앙은 강자의 우월감을 느끼지요. 하지만 그런 기분도 잠시, 자신들의 장난 때문에 상처 입은 앙토넹이 종일 방안에 틀어박혀 우는 모습을 보니 안쓰러운 마음이 고개를 듭니다. 그리고 죄책감과 후회가 물밀듯이 밀려오지요.

작가 다니엘르 시마르는 이 책에서 아이들의 심리를 날카롭게 꿰뚫어 보고, 등장인물들이 처한 상황을 개연성 있게 설정하여 인물들에 대한 공감을 이끌어 냅니다. 가령 세드릭은 처음부터 나쁜 아이가 아니라 주소조차 남기지 않고 영영 떠나 버린 아빠에 대한 미움과 상처로 마음이 삐딱해졌습니다. 늘 드러나지 않게 조용히 지내던 줄리앙은 주목받고 싶은 마음에 세드릭의 악동 짓에 너무나도 쉽게 매료됩니다. 앙토넹도 태어날 때부터 울보는 아닙니다. 엄마가 돌아가신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 슬픔에서 헤어나지 못한 탓이지요. 줄리앙과 세드릭, 앙토넹은 그렇게 저마다 마음의 성장통을 겪습니다.

양심을 따르기로 결심한 줄리앙은 세드릭 몰래 앙토넹에게 목걸이를 돌려줍니다. 그리고 세드릭의 잘못을 선생님께 이를까 고민하지만, 이내 지혜를 발휘합니다. 모두가 행복해질 수 있는 지혜 말이지요. 2주간의 캠프에서 주인공 줄리앙과 친구들은 확실히 한 뼘 더 성장합니다. 그리고 진짜 친구들이 될 수 있을 거라는 기분 좋은 예감을 남기고 캠프를 떠납니다.
《양심에 딱 걸린 날》은 자신의 잘못을 선선히 인정하고 바로잡으려는 노력이 얼마나 가치 있고 아름다운 일인지 깨우쳐 줍니다. 아울러 그런 어린이들의 행동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냅니다.

세드릭은 여자 숙소의 거실 구석으로 가서 상자를 조심스럽게 내려놓았어요. 그러고는 상자에 붙어 있던 셀로판테이프를 떼고, 뚜껑을 열었어요. 난 기절할 뻔했어요. 상자 안에는 거미가 우글거렸어요! 적어도 100마리는 되어 보였어요. 그것도 엄청나게 커다란 거미들이요!
갑자기 재잘거리는 소리가 들려왔어요. 드디어 불쌍한 희생자들이 오고 있어요!
건물 계단에서 발자국 소리가 울리더니, 곧이어 현관에 불이 켜졌어요. 그리고 조금 있다가 방과 거실도 밝아졌어요. 그때부터 난리가 났어요. 여자애들은 황급히 소파에 몸을 날리거나 바닥에 주저앉았어요. 우리는 숨죽인 채 그 모습을 계속 지켜봤어요.
악! 첫 번째 비명이 울려 퍼졌어요. 아주 높은 음이에요. 곧이어 숨 막힐 듯한 비명 두 개가 터져 나오며 화음을 이뤘어요.
가느다랗게 떨리는 음들이 뒤죽박죽 섞이면서 ‘아! 아! 아!’ 하고 박자를 맞췄어요.
이내 너도나도 악악거리며 비명을 질렀어요.

앙토넹은 아침을 먹기 전부터 식당 한쪽에서 캠프장과 한참 얘기를 나눴어요.
곧이어 캠프장이 주목하라고 외쳤어요. 아무래도 내가 피하려던 상황이 벌어질 건가 봐요.
“얘들아, 어제 우리 캠프에 안 좋은 일이 생겼어. 앙토넹의 물건이 없어졌단다.”
내 머릿속엔 벌써 손목에 수갑 찬 장면이 그려졌어요.
“아주 비싼 황금 목걸이야. 값도 값이지만 돈으로 매길 수 없는 가치가 있다는구나. 앙토넹의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바로 전에 앙토넹에게 주신 선물이래. 엄마가 보고 싶을 때마다 꺼내 보라고. 그러면 사진으로나마 계속 웃는 모습을 보여 줄 수 있으니까. 사랑하는 아들 곁에 오래도록 머물고 싶은 어머니의 마음이 담긴 소중한 목걸이란다.”
난 소마소마 가슴을 졸이며 곁눈으로 세드릭의 눈치를 살폈어요. 세드릭도 나처럼 후회하는 표정이기를 바랐지요. 하지만 녀석은 캠프장을 노려보며 어금니를 악물었어요.

목차

1. 캠프에 갇혔어요!
2. 악동 줄리앙의 탄생
3. 꽥꽥 콘서트
4. 진짜, 진짜, 신 나는 한 주
5. 악동의 못된 장난
6. 악동의 고백
7. 세드릭의 비밀

작가소개


저자 : 다니엘르 시마르

1952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그래픽 디자이너인 아버지와 독서광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습니다. 캐나다 퀘백 대학에서 디자인을 공부했고, 현재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책을 쓰고 삽화를 그리고 있습니다. 『심술쟁이 내 동생 싸게 팔아요!』는 2003년 캐나다 총독 아동문학상을 수상하고, 2005년 국제아동도서협의회(IBBY) 어너 리스트에 선정된 작품입니다. 그 밖에 쓴 책으로는 『월요일의 공포』 『질투의 왕』 『왕 떼쟁이가 돌아왔다!』 등이 있고, 쓰고 그린 책으로는 『수요일의 괴물』 『화요일의 악마』 『금요일의 영웅』 『목요일의 멍청이』 『양심에 딱 걸린 날』 『가족을 깜빡한 날』 등이 있습니다.


회원리뷰 (0)

리뷰작성시 100P 지급/추천에 따라 최대 6,000P 지급

이 분야의 신상품

책
주니어김영사
1,000원
책
살림어린이
800원
책
좋은책어린이
800원
책
살림어린이
800원

리뷰쓰기

님의 소중한 구매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만족도
제목
내용
모바일리브피아
top
cj대한통운 카톡 친구추가